편집 : 2018.1.19 금 02:29
인기검색어 : 콜로라도, 한인,
> 뉴스 > 생활ㆍ상식 > 우리말 바루기
     
체/채
2009년 12월 10일 (목) 15:34:48 weeklyfocus weeklyfocus@focuscolorado.net

동사나 형용사를 관형사형으로 만든 뒤에 붙이는 ‘체’는 ‘척’과 함께 ‘거짓으로 꾸미는 태도임’을 나타내는 의존 명사이다. ‘아픈 체/척’, ‘못 들은 체/척’, ‘기쁜 체/척’, ‘자는 체/척’처럼 쓰이는 것이다. 이 ‘체’에 접미사 ‘-하다’가 붙으면 보조 용언이 된다.

그런데 이와 거의 비슷한 형태로 쓰이는 ‘채’가 있어서 헷갈리는 경우가 있는 것 같다. ‘채’는 ‘무엇을 하는 그대로의 상태’의 뜻을 나타내는 의존 명사이다. ‘산 채로 잡는다’, ‘앉은 채로 잔다’, ‘아무 것도 모르는 채 출발했다’, ‘고개를 숙인 채 말을 한다’처럼 쓰인다.

weeklyfocus의 다른기사 보기  
ⓒ 주간포커스(http://www.focuscolor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11000 E. Yale Ave. # 201 Aurora, Co 80014 | Tel 303-751-2567 | Fax 303-751-2564 | 발행처US ANP Media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현주
Copyright 2009 주간포커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eklyfoc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