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4.4 토 01:52
인기검색어 : 콜로라도, 한인,
> 뉴스 > 콜로라도 > 포커스 칼럼 | 데스크 칼럼
     
마스크에 관한 불편한 진실
2020년 03월 26일 (목) 05:44:17 김현주 편집국장 hjkim@focuscolorado.net
    미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걷잡을 수 없을 정도로 불어나면서, 미국의 감염자 수가 중국과 이탈리아에 이어 세계 3위에까지 올랐다. 콜로라도주의 상황도 좋지 않다. 지난주에 모든 술집은 문을 닫고, 식당은 테이크 아웃과 포장만 허용한다고 발표했다. 그리고 이어 미용실, 네일샵, 피트니스, 마사지샵 등 필수 업종이 아니면 문을 닫으라는 행정명령이 내려지면서 상황은 긴박하게 돌아가고 있다. 처음에는 4주간만 문을 닫으라고 하더니, 이제는 4월 30일까지라고 대부분 정해진 상태이다. 이렇게 되니 우선 경제적인 부분이 가장 걱정스럽다. 비즈니스를 하는 사람들은 영업을 못하니 수입이 없어 문제이고, 건물주는 렌트비를 못 받을 수 있으니 이 또한 걱정이다. 언제 끝날지 모르는 코로나 사태는 걱정을 넘어 공포로 자리잡고 있다. 하지만 이런 경제적인 문제는 정부의 지원책에 기댈 수 있고, SBA은행과 모기지 회사에서도 저마다 자체적인 보조책을 내놓고 있어, 우려했던 것 보다는 혜택의 길은 다소 열려 있는 듯하다. 문제는 건강이다. 이 사태가 끝날 때까지 감염되지 않고 살아남아야 한다. 만약 코로나에 감염된다면 경제적인 걱정도 하찮은 기우(杞憂)에 불과하게 될 것이다.

       콜로라도에는 검사를 받을 수 있는 병원도 여의치 않다. 감기인지 코로나인지 구분이 안 가는 것도 자가 진단을 쉽게 할 수 없게 만든다. 그런데 가장 큰 문제는 ‘본인은 코로나에 절대 걸리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하는데 있다. 그러나 검사자의 15% 정도가 확진자로 분류되고 있는 상황에서, 짐작보다 훨씬 많은 사람들이 감염되어 있는 것도 사실이다. 또, 아직까지 대다수의 한인들은 검사를 받지 않은 상태이기 때문에, 어느 누구도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지금처럼 검사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아 누가 확진자이고 누가 아닌지를 모르고 있는 상황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예방’이고 ‘차단’뿐이다. 코로나 예방법에서 가장 많이 언급되고 있는 부분은 바로 손씻기이다. 하지만 손씻기는 가장 기본 중의 기본이다. 지금은 이 기본을 넘어 뭔가가 필요한 지경까지 왔다. 필자는 예방책의 최고는 단연 ‘마스크’라 본다. 한국정부나 질병관리본부도 마스크 대란이 일어나기 전까지는 ‘마스크’가 코로나 예방법 1위라고 홍보했었다. 한국 정부의 마스크 발언이 지난 두 달간 극과 극을 오간 것도 마스크 부족에서 온 것이라 볼 수 있다. 처음에는 마스크 착용의 중요성을 알리면서 ‘마스크가 부족하지 않다’고 했다. 하지만 곧 마스크 대란이 벌어졌다. 그리고는 ‘보건용 마스크를 써야 안전하다’는 말도 이내 ‘면 마스크로 충분하다’ 했다. 그리고 이제는 사회적 거리만 두면 ‘안 써도 된다’로 바뀌었다. 마스크가 동이 났기 때문이다.

       이달 초, 한동안 공식 행사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던 문재인 대통령이 마스크를 쓰고 국무회의에 나타나자, 기다리던 국무위원들이 부랴부랴 마스크를 꺼내 쓰는 장면이 공개된 적이 있다. 이 장면은 국민들은 마스크를 구하지 못해 발을 동동 구르고 있는데, 정치인들만 마스크를 구해서 쓰고 있다 라는 비난을 피하고자 눈치를 본 측면도 있다. 하지만 이들도 마스크의 중요성을 잘 알고 있기에 주머니에 항상 넣고 다닌다 라는 사실은 인지할 수 있는 장면이기도 했다. 그런데 마스크에 대한 이미지가 한국과 이곳은 너무나 다르다. 한국은 중증환자가 아니더라도, 평소에도 황사와 미세먼지 때문에 마스크를 자주 사용해 와서 그런지 마스크에 대한 거부감이 전혀 없다. 특히 이번 코로나 19는 대화 중 침으로도 옮길 수 있어 마스크는 반드시 착용해야 한다는 것이 한국에 사는 사람들의 생각이다. 그렇기 때문에 한국 사람들은 오히려 지금 상황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돌아다니는 사람들을 예의 없을 뿐 아니라, 바이러스 전파의 주범이라 본다. 그래서 한국은 마스크 없이 절대 외출을 하지 않는다. 한국 사람들이 오늘도 마스크를 찾아 헤매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그러나 미국에서 마스크는 증상이 있는 병자들만 쓰는 것이라는 인식이 팽배해져 있어, 요즘같은 시국에 마스크를 쓰고 다니면 오히려 코로나 증상이 있다는 오해를 받을 수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사태가 심각해진 지금, 이런 생각은 빨리 바뀌어야 한다. 지금 세계 코로나 확산 방지정책의 선두주자로 떠오른 한국, 거기에 사는 사람들이 마스크에 집착하는 이유를 이해해야 한다. 물론 더러운 손으로 마스크를 만진다면 그 효력은 허사이다. 하지만 손을 자주 씻고, 여기에 마스크를 더하면 탁월한 예방법이 된다는 것을 알기에 마스크는 매일매일 동이 난다. 그래서 한때 마스크의 가격이 천정부지로 치솟았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 정부가 나서 마스크 공급을  주도했지만 국민들은 마스크 5장을 받기 위해 5시간 동안 줄을 서야했다. 결국 마스크 5부제가 실시되었지만, 주민등록등본까지 들고가서 마스크를 받아가는 진귀한 현상이 오늘도 계속되고 있다. 이러한 마스크의 중요성 때문에 한국내 지자체나 유럽, 미국 대도시 한인회에서는 자원봉사자들이 나서 마스크를 만드는 마스크 의용단까지 생겼다.

      이처럼 심각한 상황에서도 이곳 사람들은 혹여 코로나 확진 환자로 오해를 받을까 주위 사람들의 눈치를 보느라 마스크 착용을 꺼린다. 누가 확진자이고, 누가 아닌지를 모르는 이러한 급박한 상황에서, 우리는 스쳐 지나가는 주위의 시선과 본인의 생명을 맞바꾸고 있는 것이다. 아무리 사회적 거리(Social distance)를 유지한다고 해도, 이를 지키기는 쉬운 일이 아니다. 커피를 살 때에도, 계산대에 줄을 서 있을 때에도, 캐쉬어에게 돈을 낼 때에도, 직원들간의 회의를 할 때에도, 일정 거리를 유지하는 일은 쉽지 않다.  마스크를 구할 수 없는 사람들은 어쩔 수 없다. 하지만 마스크를 가지고 있는 사람들은 당연히 착용해야 한다. 마스크 쓰는 것을 주저하지 말아야 한다. 뉴욕에서는 한인 여성이 마스크를 썼다고 맞았고, 또 다른 주에서는 안 썼다고 맞았다고 한다. 이런 뉴스를 접할 때마다 써야할지 말아야 할지 애매하지만, 가장 먼저 본인의 건강부터 염려하는 것이 맞다. 그리고 상대방을 보호하는 것도 예의다. 그러기 위해서는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는 사람에 대한 편견부터 버려야 한다. ‘마스크’야말로 바이러스로부터 본인뿐 아니라 상대방까지 보호할 수 있는 탁월한 예방책이다.           
김현주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 주간포커스(http://www.focuscolor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2)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덩킨에서
(73.XXX.XXX.95)
2020-03-28 22:51:07
중국 우한에 폭동이 났다. 사실상 북경등 중국 전체로 들불처럼 번지고 있다는 뒷소식이다.
우한에 폭동! 성난 시민들이 거리로 쏟아져 나왔다. (2020.03.27)
https://www.youtube.com/watch?v=1rNGB96P8aU&feature=youtu.be

미국과 이탈리아 탓하던 중국이 결국 '최후의 발원지'로 내세운 곳은 바로 하늘! 바이러스가 하늘에서 떨어졌단다. ㅋㅋㅋ(2020.03.27)
https://www.youtube.com/watch?v=E-uOTSM2ERM

전 세계가 중국/CCP를 고소할 수 있는 법률적 근거가 확보됨 (미법률학자 James Kraska의 제안)
https://www.youtube.com/watch?v=hT3hdrzrWuw

바람에 쓸려간 중공과 북괴와 종북들의 일장춘몽(2020.03.25)
현재 미국의 군함들이 중국이 영해로 선포한 지역에서 미사일을 쏘아올리는 실전같은 훈련을 하는데도 찍소리 못하는 중공의 꼬라지를 오로라 시민들에에 알려지는 것이 몹씨 괴로운 인간들도 있겠지만 사실을 왜곡해서 전달하는 것만 가짜뉴스가 아니라 사실을 은폐, 축소하는 것 또한 사실상 가짜뉴스인 것이다.
https://www.youtube.com/watch?v=TiPr_yRrMwE
https://www.youtube.com/watch?v=XfC4RdRUO_k

퍼오면서:
이 글은 서울대학교 싸이트에 내가 잘 아는 분이 기고하신 글을 양해를 얻고 일부를 퍼온 것이다.
Voice of Truth
(73.XXX.XXX.95)
2020-03-26 09:47:55
진실로 불편한 진실은 따로있다.
중국, 끝났다 … 부동산거품 붕괴 … 미국 정치인, “천문학적 보상” 요구!
youtube.com/watch?v=ueK5caRjZEo

중국의 2위 주거용부동산개발업체, Evergrande … 수익, -50% 파산위기에 직면
공화당 하원의원, Jim Banks … 중국에게 “천문학적” 보상 요구
중국, 미재무성 채권 포기, 새로운 관세, 중국증시에서 미 연기금 철수해야
미국 … 중국과 “결별(disentangle)” 과정으로 갈 수밖에

중국, 2천1백만 휴대폰 계정 폐쇄! … “전부 CCP 바이러스 사망자인가?”
youtube.com/watch?v=X4Pt5ZgqcyY

Morgan Stanley와 Goldman Sachs 그리고 JP Morgan … 2분기 미국경제, -30% 성장
천만 다행스럽게도 … 미국에서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임상실험에 들어간다는 소식
중국 … 미국의 신속한 백신개발, 미국이 우한 코로나바이러스 퍼뜨렸다는 증거
북경정부의 ‘신규감염자 없다’는 거짓말 … 우한에서 나온 정부문서로 확인폐쇄된 휴대폰 계정 10%가 CCP 바이러스 사망자라면 … 2백만명 죽었다

“중국, 재평가 해야!” ... 심각한 문제, 높은 완치 후 재발률! ...

youtube.com/watch?v=-P_qlzOz2U0

중국 보건당국 … 중국공산당(CCP) 바이러스, 통제할 능력이 전혀 없는 것 같다.
외국에서 온 감염자 때문에 심각한 상황? … 신규 감염자 많고, 재발환자도 많은데?
중국공산당(CCP) 바이러스의 특징 … 높은 감염률 뿐만 아니라 높은 재발률!
우리도 감염예방은 물론이고, 완치된 환자 계속 추적하고 감시해야
전체기사의견(2)
11000 E. Yale Ave. # 201 Aurora, Co 80014 | Tel 303-751-2567 | Fax 303-751-2564 | 발행처US ANP Media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현주
Copyright 2009 주간포커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eklyfoc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