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2.10 화 05:48
인기검색어 : 콜로라도, 한인,
> 뉴스 > 연예ㆍ스포츠 > 스포츠
     
김세영, 한국 선수 네 번째로 LPGA 투어 10승 달성
2019년 11월 27일 (수) 07:37:44 weeklyfocus weeklyfocus@focuscolorado.net
      김세영은 2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에서 막을 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CME 그룹 투어 챔피언십(총상금 500만 달러)에서 최종합계 18언더파 270타로 우승했다. 이 대회 우승 상금 150만 달러(약 17억6천만 원)는 역대 여자 골프 사상 우승 상금으로 가장 많은 액수다. 올해 US오픈이 총상금 550만 달러로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보다 50만 달러가 많았지만 우승 상금은 이번 대회가 US오픈의 100만 달러보다 50만 달러 더 많다. 김세영은 시즌 상금 275만3천99달러를 기록, 277만달러의 고진영에 이어 상금 2위로 시즌을 마쳤다. 이번 대회 사흘 내내 선두를 달린 김세영은 하마터면 최종 라운드 막판에 찰리 헐(잉글랜드)에게 역전을 허용할 뻔했다. 헐이 마지막 3개 홀에서 연달아 버디를 낚으며 김세영과 공동 선두로 먼저 경기를 마쳤기 때문이다. 반면 김세영은 17번 홀(파5)에서 약 3.5m 거리 버디 퍼트를 넣지 못하고 마지막 18번 홀(파4)에 들어섰다. 김세영은 18번 홀 두 번째 샷이 홀에서 약 8m 거리에 놓여 버디가 쉽지 않아 보였으나 극적인 ‘끝내기 버디’로 연장전 없이 우승을 확정했다.

     이 우승으로 김세영은 박세리(25승), 박인비(19승), 신지애(11승)에 이어 한국 선수 네 번째로 LPGA 투어 10승을 달성했다. 그는 경기를 마친 뒤 “사실 마지막 홀에서는 투 퍼트만 해도 되는 줄 알았다”며 “리더보드를 보지 못해 투 퍼트를 했다면 연장전에 가는 상황인 줄 몰랐다”고 말했다. 대회 마지막 날에 항상 빨간색 바지를 즐겨 입어 ‘빨간 바지의 마법사’라는 별명이 있는 그는 “거의 울 뻔했다”며 “지금도 믿을 수 없다”고 시즌 최종전 우승의 기쁨을 표현했다. 김세영은 또 이 우승으로 2014년 창설된 CME 글로브 레이스에서 한국 선수로는 최초로 1위를 차지하는 영예도 누렸다. 그는 “마지막 홀까지 편안한 마음을 유지하려고 노력했는데 캐디(폴 푸스코)가 많이 도와줬다”며 “올해 3승을 거둔 것에 만족하고 내년에 한 단계 더 발전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김세영은 2020시즌 목표에 대해 “올림픽 출전과 (올해보다 1승 더 많은) 4승”이라고 답한 뒤 “한국에서 처음 우승했을 때 받은 상금이 10만 달러 정도였는데 이번에 이렇게 큰 상금을 받아 의미 있는 곳에 쓰고 싶다”고 덧붙였다. 10승을 달성한 한국 선수 4명 중 유일하게 메이저 우승이 없는 그는 2020시즌 메이저 우승에 대한 의욕도 내비쳤다.
weeklyfocus의 다른기사 보기  
ⓒ 주간포커스(http://www.focuscolor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11000 E. Yale Ave. # 201 Aurora, Co 80014 | Tel 303-751-2567 | Fax 303-751-2564 | 발행처US ANP Media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현주
Copyright 2009 주간포커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eklyfoc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