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5.24 금 05:26
인기검색어 : 콜로라도, 한인,
> 뉴스 > 연예ㆍ스포츠 > 스포츠
     
메이저리그‘4억달러의 사나이’가 떴다
2019년 03월 21일 (목) 07:19:36 weeklyfocus weeklyfocus@focuscolorado.net
       자타공인 메이저리그 최고의 선수로 평가되는 LA 에인절스의 수퍼스타 마이크 트라웃(27)이 스포츠 역사상 최초의 4억달러 선수가 됐다. 에인절스는 트라웃과의 기존 6년간 1억4,450만달러 계약의 마지막 2년 계약을 무효화하고 대신 오는 2030년 시즌까지 12년간 총 4억3,000만달러 계약을 체결하기로 합의했다. 트라웃이 FA로 나설 날만을 손꼽아 기다렸던 LA 다저스와 뉴욕 양키스 등 빅마켓 팀들은 닭쫓던 개 지붕 쳐다보는 식으로 허탈함을 느끼지 않을 수 없게 됐다.   

       이번 새 계약은 여러 면에서 메이저리그는 물론 모든 스포츠를 통틀어 최고기록을 수립한 것이다. 트라웃은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현 최고의 메이저리거이자 이제 겨우 만 27세임에도 불구, 이미 메이저리그 역사상 가장 위대한 선수 중 한 명이라는 평가를 받는 선수다. 그가 만 26세 시즌까지 기록한 WAR(wins above replacement) 64.3은 메이저리그 역사상 아무도 그 나이까지 도달한 적이 없는 수치다. 

       지난 2009년 신인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25번으로 에인절스에 지명된 트라웃은 2011년 만 19세의 나이로 빅리그에 데뷔했고 2012년 AL 신인왕에 오르며 MVP 2위에 올라 일찌감치 스타탄생을 알렸다. 풀타임 빅리거가 된 2012년 이후 7년간 한 번도 올스타를 놓치지 않은 트라웃은 2014년과 2016년 AL MVP를 수상하는 등 MVP 투표에서 7년간 1위 2번, 2위 4번, 4위 1번을 차지해 한 번도 탑4 밖으로 밀려난 적이 없을 정도로 독보적인 스타로 활약했다. 지난해엔 140경기에 나서 타율 .312, 출루율 .460, 장타율 .628, 39홈런, 79타점을 올렸다.
weeklyfocus의 다른기사 보기  
ⓒ 주간포커스(http://www.focuscolor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11000 E. Yale Ave. # 201 Aurora, Co 80014 | Tel 303-751-2567 | Fax 303-751-2564 | 발행처US ANP Media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현주
Copyright 2009 주간포커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eklyfoc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