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1.9 금 02:08
인기검색어 : 콜로라도, 한인,
> 뉴스 > 연예ㆍ스포츠 > 연예
     
“음식계의 스티브 잡스”
새로 발견된 이영자의 매력
2018년 04월 12일 (목) 05:43:02 weeklyfocus weeklyfocus@focuscolorado.net
    이영자(50)가 다시 돌아왔다. 정확히 그의 인기가 다시 돌아왔다. 요즘 말로 ‘실시간 인기 급상승 중’이다. 방송에는 늘 나왔지만, 젊은층의 관심권에서는 한발 비켜선 지 오래였던 이영자가 오십에 다시 ‘핫’해졌다. 그 배경이 재미있다. 음식에 대한 탁월한 표현력과 식견이 새삼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덕분인데, 이영자가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는 게 아니다. 이영자는 늘 음식과 함께 했기 때문이다.
◇ “그녀의 음식 설명을 들으면 나도 모르게 입안에 침이 고인다”
지난달 3일 시작한 MBC TV 토요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은 이영자 덕에 뜨고 있다. 연예인의 가장 측근인 매니저의 시선과 입장에서 연예인을 관찰하고 조명하는 이 프로그램에서 이영자는 ‘음식 탐미주의자’ ‘식도락가’로서의 면모를 가감없이 드러내고 있다. 1991년 데뷔해 27년간 방송에서 종횡무진하며 전국 팔도 안 돌아다닌 곳이 없는 베테랑 이영자의 생생한 식도락 경험이 프로그램 전체를 압도하고 있다. 그가 방송에서 매니저에게 추천하는 맛집은 곧바로 화제가 되는데, 무엇보다 음식을 설명하는 그의 다양하고 풍부하며 생생한 표현력이 시청자의 넋을 빼놓는다. 이영자는 “우리는 한 번 본 사람은 잊어도 한 번 먹은 음식은 못 잊지~”, “첫 입은 설레고 마지막 먹을 때는 그립고”, “우리의 말초신경을 다 깨우는 황태가 있다. 그걸로 끓인다. ‘아, 그래도 세상을 살만하구나’라는 생각이 절로 든다” “물고기들이 입에서 막 돌아다녀” 등 창의력 돋보이는 표현력을 과시한다. ‘푹’ ‘콱’ ‘쏴’ 등 독특하고 걸죽한 의성어도 풍성하게 사용하며 오감을 자극한다. 그는 심지어 자신만의 맛집노트도 갖고 있다. 그 노트를 출판해야 한다는 의견이 이어진다. 광고용이 아닌 진정한 맛집리스트라는 것이다.  음식을 대하는 그의 ‘진지한’ 자세와 진정 맛을 음미하는 모습도 한밤 시청자의 식욕을 달아오르게 한다. 실제로 이영자가 고속도로 휴게소 대표 음식으로 선택한 서울 만남의광장의 말죽거리 소고기 국밥과 안성휴게소의 소떡소떡은 방송 직후 엄청난 매출 상승을 기록하며 인기 음식으로 자리매김했다고 제작진은 전했다. “음식평론가 이영자로 불러야 함” “이영자 음식얘기 듣고 있다보면 너무 웃겨서 스트레스가 풀림” “음식 설명 할 때는 진짜 달려가고 싶었어용” “이영자 씨 매니저하고 싶어요. 그럼 따라다니면서 맛난 것 많이 먹을 수 있을텐데” 등의 시청평이 쏟아지고 있다.
◇ 무대 중앙으로 돌아온 언니…산전수전 겪은 베테랑의 귀환
1990년대를 휘어잡았던 ‘방송계 1인자 언니’의 귀환이다. 쉬지 않고 늘 방송을 하고 있었지만 십여년 스포트라이트에서는 비켜 서 있던 이영자가 ‘전지적 참견 시점’ 덕에 다시 무대의 중앙으로 걸어왔다. 지방흡입에 대한 거짓말에 이어 방송에서 재미를 위해 했다는 거짓말이 문제가 되면서 이영자의 전성기는 끝났다. 넉살 좋고 거리낌 없고 파워풀하면서도 구수한 이영자는 ‘무리한 거짓말’에 발목이 잡혀 고꾸라졌다. 한때는 여기저기서 잡으려 해 몸값이 천정부지로 치솟았고, 열 남자 MC 부럽지 않은 인기를 누렸지만 추락은 순식간이었다. 방송환경의 변화와 MC들의 스타일 변화도 ‘이영자 전성시대’를 마감하게 했다. 단독 MC에 독보적이고 입담에서 경쟁 상대가 없는 이영자이지만, 리얼 버라이어티 시대가 열리면서 그는 서서히 ‘옛사람’이 됐다. 하지만 이영자는 버텼다. 메인 역할에서 보조 역할로 밀려나도, 말하는 역할에서 듣는 역할로 바뀌어도 계속 방송을 했다. 욕심 같아서는 자신의 스타일대로 프로그램을 휘어잡고도 싶었지만 시대와 상황의 변화에 순응하면서 생명을 연장해갔다.  ‘전지적 참견 시점’은 자칫 이영자의 치부를 드러낼 수도 있는 프로그램이다. 스타와 매니저의 관계가 갑과 을로 비칠 위험이 크기 때문이다. 하지만 음식에 대한 사랑과 탁월한 코믹함으로 무장한 이영자의 모습은 다른 모든 위험을 넘어 시청자가 이영자에게 오롯이 주목하게 만들고 있다.

김생민 성추문, 방송가는 지금‘흔적 지우기’

    ‘10년 전 성추행 파문’으로 방송 활동을 전면 중단한 김생민. 그리고 9일이 흘렀다. 방송가는 여전히 ‘김생민 지우기’에 바쁘다. 김생민은 무려 10개의 프로그램에 출연 중이었다. 김생민이라는 이름을 내건 프로그램도 여럿. 하지만 김생민이 활동을 중단하게 됐고, 방송가는 가장 핫했던 방송인 김생민으로 인해 정신없는 일주일을 보냈다. 데뷔 26년 만에 처음으로 전성기를 맞아 방송 인생 최고의 순간을 보낸 김생민. 그의 부흥기를 이끌었던 KBS2 ‘김생민의 영수증’은 폐지를 결정했다. 6일 방송된 KBS2 ‘연예가중계’에서는 김생민 사건을 처음으로 보도하기도. ‘연예가중계’ 측은 20년간 함께 해 온 김생민의 지난 모습을 VCR로 보여주며 작별 인사를 대신했다. 이에 앞서 5일 방송이었던 MBN ‘오늘 쉴래요’는 김생민 분량을 최대한 편집해 방송했고, 프로그램은 종영했다. 7일 방송 예정이던 tvN ‘짠내 투어’는 결방했다. 김생민의 출연 분량을 편집할 시간을 벌기 위한 결정이다. 오는 14일 방송분에는 김생민 출연분을 최대한 제외하는 방향으로 다시 편집해 전파를 탈 것으로 보인다. MBC 신흥강자 ‘전지적 참견시점’도 타격을 입었다. 7일 방송분에서 김생민이 매니저와 함께 한 시간은 방송되지 못했다. 제작진은 여전히 그의 후임을 결정하지 못한 상황이다. 김생민이 17년 동안 활약해 온 SBS ‘TV동물농장’은 지난 8일 방송에서 그의 모습을 통편집했다. 이날 방송분은 김생민의 모습을 내보내지 않기 위해 풀샷도 없이 전파를 탔다. 같은 날 방송된 MBC ‘출발! 비디오 여행’은 김생민의 목소리 대신 전문 성우가 영화를 소개했다. MTN ‘김생민의 비즈 정보쇼’는 폐지됐다. YTN ‘원포인트 생활상식’은 김생민의 모습을 지우고, 목소리도 전문 성우로 대체됐다. 한편 김생민은 성추문에 휩싸이자 지난 3일 소속사 SM C&C를 통해 모든 프로그램에서 하차할 뜻을 드러냈다.
weeklyfocus의 다른기사 보기  
ⓒ 주간포커스(http://www.focuscolor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11000 E. Yale Ave. # 201 Aurora, Co 80014 | Tel 303-751-2567 | Fax 303-751-2564 | 발행처US ANP Media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현주
Copyright 2009 주간포커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eklyfoc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