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2.8 토 01:25
인기검색어 : 콜로라도, 한인,
> 뉴스 > 연예ㆍ스포츠 > 스포츠
     
‘내가 세계랭킹 1위’존슨, PGA 2018년 첫 대회 우승
2018년 01월 11일 (목) 08:57:48 weeklyfocus weeklyfocus@focuscolorado.net
    남자골프 세계랭킹 1위 더스틴 존슨(미국)이 2018년 첫 대회부터 압도적인 기량을 선보이며 우승컵을 안았다.존슨은 8일 하와이 주 마우이 섬 카팔루아의 플랜테이션 코스(파73·7천452야드)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센트리 챔피언스 토너먼트(총상금 630만 달러) 마지막 날 최종라운드에서 이글 1개, 버디 7개, 보기 1개를 묶어 8언더파 65타를 적어냈다.최종합계 24언더파 268타를 기록한 존슨은 2위 욘 람(스페인)을 8타 차로 여유 있게 따돌리고 우승 상금 113만4천 달러(12억 1천만원)를 거머쥐었다. PGA 투어 통산 17번째 우승이자, 2013년에 이어 이 대회 두 번째 우승이다. 또 이번 우승으로 2008년부터 한 해도 거르지 않고 11년 연속 우승컵을 안은 선수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해 PGA 투어 우승자 34명만 출전한 이번 대회에서 존슨은 세계랭킹 1위의 위용을 뽐냈다. 첫날 공동 7위로 출발한 그는 둘째 날 3위에 이어 셋째 날 마침내 단독 선두에 올랐다. 그리고 마지막 날에는 독주 체제를 이어갔다. 3라운드까지 2위였던 브라이언 하먼(미국)에 두 타 앞선 16언더파로 출발한 존슨은 300야드를 넘나드는 드라이버샷과 정교한 아이언샷을 앞세워 전반 9개 홀에서만 4타를 줄였다. 그러면서 엎치락뒤치락하는 2위권과 6타 차로 달아났다. 후반에는 더욱 기세를 올렸다. 11번 홀(파3)에서 첫 보기를 했으나, 420야드 내리막의 12번 홀(파4)에서는 티샷을 홀 10cm 앞에 갖다 붙이며 이글을 잡아냈다. 305야드 14번 홀(파4)에서도 원 온에 성공한 뒤 가볍게 1타를 줄였다. 15번(파5)과 16번 홀(파4)에서도 버디를 낚아 일찌감치 우승을 확정 지었다.김시우(23)는 이날 4타를 줄이며 최종합계 11언더파 281타로 단독 10위에 이름을 올리며 톱 10 진입에 성공했다.

“애덤 리펀, 평창올림픽 참석 첫 공개 동성애 선수”

     피겨 스케이팅 남자 싱글 선수 애덤 리펀이 평창동계올림픽 출전권을 확보한 첫 공개 동성애 미국인이 됐다고 미 의회전문지 더힐이 8일 보도했다. 올해 28세인 리폰은 지난 6일 미 피겨스케이팅챔피언십에서 4위를 차지했지만, 국제대회에서 이뤄낸 성적 덕분에 평창동계올림픽에 참가하는 것으로 결정됐다. 그는 지난 7일 기자들에게 “나는 선발위원회가 지난 두 시즌 동안 내 몸이 하는 것을 지켜본 것에 대해 정말 감사한다”며 “내 경험이 올림픽에서 내가 최고의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느끼고, 그것을 말하는 게 놀랍다고도 느낀다”고 말했다. 그는 다른 미 피켜 스케이팅 선수 네이선 첸, 빈센트 조와 함께 평창동계올림픽에 참가한다. 미 공영라디오방송 NPR에 따르면 리폰은 이번달 초 동성애 운동선수가 되는 것은 “이성애 운동선수가 되는 것과 같다”고 농담을 했었다. 그는 “자라면서 나는 많은 역할 모델을 갖지 못했고, 기회가 되면 나의 이야기를 공유할 것이라고 말했었다”고 밝혔다. 이어 “나는 다른 사람들이 나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신경쓰지 않기 때문에 밖에 나갈 수 있고, 스스로 아무렇지도 않게 정말 그렇게 할 수 있다”며 “현재 (자신의 성정체성과)싸우고 있거나 그래도 괜찮다는 확신이 없는 젊은 누군가가 있다면 스스로 그것이 괜찮다는 것을 알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일본 카누선수, 라이벌 음료에 금지 약물 넣어

    도쿄올림픽 카누 경기 출전권을 놓고 경쟁하던 일본 선수들이 라이벌의 음료수에 금지 약물을 몰래 집어넣은 사건이 벌어져 일본 스포츠계가 발칵 뒤집혔다. 임박한 평창 동계올림픽과는 무관한 종목이지만 일본이 국가적으로 밀고 있는 2020년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놓고 벌어진 불상사라 일본 사회의 충격이 컸다. 9일 NHK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 동메달리스트인 스즈키 야스히로(鈴木康大·32) 선수가 작년 9월 일본 이시카와현에서 열린 카누 스프린터 일본선수권대회 때 라이벌이자 후배인 고마쓰 세이지(25) 선수의 음료수에 근육 증강제를 몰래 집어넣었다. 고마쓰 선수는 해당 경기에서 1위를 했지만 이후 도핑 테스트에서 금지 약물이 검출돼 궁지에 몰렸다. 고마쓰 선수가 자신은 무고하다며 강력히 반발하자 일본카누연맹이 관련자들을 불러 조사했다. 이 과정에서 스즈키 선수가 “힘으로는 이길 수 없다고 생각해 고마쓰의 음료수에 약물을 넣었다”고 범행을 인정했다. 일본카누연맹은 9일 공식 기자회견을 열고 스즈키 선수를 8년간 자격정지하고, 제명 처분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선수 개인에 대한 처벌과 별도로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주요 경기 때 선수들의 음료수를 보관하는 전담 부서도 마련하기로 했다.

‘축구광’우사인 볼트, 도르트문트 입단테스트

     은퇴한 육상 단거리 황제 우사인 볼트(32·자메이카)가 오는 3월 독일 분데스리가 도르트문트의 입단테스트를 받는다. 볼트는 7일 공개된 영국 매체 익스프레스와 인터뷰에서 축구 훈련 계획을 밝히며 “성과가 좋을 경우 새로운 꿈에 도전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그는 “평소와 다르게 긴장된다”라며 “축구선수가 되기 위해선 시간이 필요할 것 같다. 나름대로 준비를 했는데,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볼트는 소문난 축구광이다. 육상선수로 세계를 호령하면서도 “축구선수가 되는 게 꿈”이라며 축구에 관한 애정을 숨기지 않았다. 특히 그는 오래전부터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광팬을 자처하며, 구단 소속 선수들과 친분도 이어갔는데 “내 꿈은 맨U에서 뛰는 것이다. 도르트문트에서 합격점을 받을 경우 강도 높은 훈련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손흥민‘몸값’작년보다 62% 오른 7,260만유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맹활약하는 손흥민(토트넘)의 몸값이 폭등하고 있다. 새로운 조사에 따르면 손흥민의 가치는 지난해보다 무려 62%나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제축구연맹(FIFA) 산하 국제스포츠연구센터(CIES)는 8일 유럽 5대 빅리그 선수들의 이적 가치(transfer values)를 평가해 발표했다. 이적 가치는 선수들이 시장에서 평가받는 몸값으로, 소속팀과 나이, 계약 기간, 국가대표팀 소속 여부 등이 고려됐다. 이 조사가 평가한 손흥민의 가치는 7,260만유로로 평가됐다. 이는 잉글랜드, 스페인, 독일, 이탈리아, 프랑스 등 유럽 5대 빅리그에서 전체 56위에 해당된다. 물론 아시아 선수로는 단연 1위다. 손흥민의 가치는 지난해 4,480만유로보다 거의 3,000만유로 가까이 치솟은 것이다. 전년 대비 62%나 상승했다. 순위도 지난해 69위에서 56위로 13계단 뛰어올랐다. 지난 시즌 총 21골을 터뜨린 데 이어 이번 시즌에도 이미 10골을 뽑아내며 맹활약하고 있는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손흥민의 랭킹은 72위와 74위에 각각 그친 피에르 에머릭 오바메양(도르트문트)과 알렉시스 산체스(아스날)보다 높고 맨체스터 시티 스타 다비드 실바(91위)보다는 무려 35계단이나 높다. 토트넘 팀내에서는 해리 케인(3위), 델리 알리(6위), 크리스턴 에릭센(29위), 에릭 다이어(35위)에 이어 5위에 해당된다. 한편 지난해 1억2,650만유로로 7위였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레알 마드리드)는 올해 조사에선 단 8,040만유로의 평가를 받아 랭킹이 49위까지 곤두박질했다. 호날두의 평가가치는 손흥민(7,260만유로)보다 겨우 770만유로가 많을 뿐이다.
weeklyfocus의 다른기사 보기  
ⓒ 주간포커스(http://www.focuscolor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11000 E. Yale Ave. # 201 Aurora, Co 80014 | Tel 303-751-2567 | Fax 303-751-2564 | 발행처US ANP Media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현주
Copyright 2009 주간포커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eklyfoc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