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2.8 금 03:01
인기검색어 : 콜로라도, 한인,
> 뉴스 > 연예ㆍ스포츠 > 스포츠
     
“아쉬움 남지만 후회 없다”
박병호 친정 넥센과 연봉 15억원에 계약
2017년 11월 30일 (목) 08:08:11 weeklyfocus weeklyfocus@focuscolorado.net
           박병호(31)가 미네소타 트윈스와 계약을 해지하고 내년 시즌부터 KBO리그에서 다시 뛴다. KBO의 넥센 구단은 27일 “한국에 돌아오는 박병호와 연봉 15억원에 2018시즌 선수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2015시즌 종료 후 포스팅 시스템을 통해 메이저리그에 진출했던 박병호는 트윈스와 4년 계약을 체결하고 2016시즌부터 2017시즌까지 2시즌 동안 트윈스 소속으로 뛰었으나 올해는 단 한 번도 메이저리그 경기에 나서지 못했고 결국 남은 2년간 계약을 상호 합의로 해지하고 KBO 복귀를 선택했다. 마이너리그에서 이번 시즌을 마친 박병호는 한국으로 돌아오지 않고 미국에 남아 훈련을 소화하며 메이저리그 재도전 의지를 보였지만, 최근 고심 끝에 KBO리그로 복귀를 결정했다. KBO리그로 복귀를 결정한 박병호는 트윈스 측에 2019시즌까지 보장된 계약 내용을 포기하는 조건으로 계약 해지를 요청했고, 트윈스가 이를 수용함에 따라 전격적으로 복귀 절차가 이루어졌다. 박병호는 계약해지로 인해 향후 2년간 650만달러(약 70억원)의 개런티 금액을 받지 못하게 됐으나 상당한 경제적 손실을 감수하고 KBO 복귀를 선택했다. 박병호는 “2년 전 메이저리그 진출부터 KBO리그 복귀까지 넥센 구단에서 많은 도움을 주셨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메이저리그에서 2년은 아쉬움이 남지만 후회는 없다. 좋은 경험을 했고, 개인적으로 더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복귀 소감을 밝혔다. 이어 “이제 고향 팀으로 돌아온 만큼 팬 여러분께 더 발전된 모습을 보여 드리고 싶다. 또한, 내년 시즌 팀이 가을야구를 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박병호는 2016년 트윈스 소속으로 메이저리그 62경기에 출전, 타율 .191(215타수 41안타), 12홈런, 24타점, 28득점을 올렸다. 시즌 초반에는 힘을 앞세워 장타를 쏟아냈지만, 부상과 부진이 겹치며 2016년 7월 마이너리그로 내려간 뒤에는 다시 승격하지 못했다. 올 시즌에는 스프링 트레이닝이 시작되기도 전에 팀의 메이저리그 40인 로스터에서 전격 제외되는 충격적인 소식을 접했고 스프링 시범경기에선 트윈스 타자가운데 최고의 타격감을 보여줬음에도 끝내 개막 엔트리 진입이 좌절된 후 트리플A 로체스터 레드윙스에서 시즌 전체를 보내야 했다. 박병호는 자신을 영입한 테드 라이언 단장이 지난해 시즌 종료 후 해임된 후 신임 테드 레빈 단장이 그를 사실상 전력에서 제외시키는 모양새를 보여왔고 시즌 종료 후 남은 2년간의 계약기간을 포기한다면 그의 KBO 복귀를 허용하겠다는 제안을 하자 이를 받아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박병호의 유턴으로 내년에 메이저리그에 도전하는 한국인 선수는 또 다시 줄어들게 됐다. 현재 내년에도 빅리그 팀과 계약상태에 있는 한국인 선수는 류현진(LA 다저스)과 추신수(텍사스 레인저스), 강정호(피츠버그 파이리츠) 등 3명 뿐이지만 이중 강정호는 내년에도 ML 복귀 여부가 불투명하다. 이밖에 황재균이 KBO로 복귀했고 김현수도 복귀가 유력한 상황이며 오승환은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 2년 계약이 만료돼 프리에이전트(FA)로 풀린 상황으로 새 팀을 찾고 있으며 뉴욕 양키스에서 뛰었던 최지만도 역시 새 팀을 찾고 있는 처지다. 만약 오승환과 최지만이 새 둥지를 찾지 못하고 강정호의 ML 복귀가 좌절되면 내년에 빅리그에서 활약하는 한국인 선수는 류현진과 추신수 2명으로 줄게 된다.

우즈, 샷 한번에‘1282달러’타당 수입 최고

          9개월 만에 필드로 복귀하는 타이거 우즈(42·미국)에게 골프클럽은 요술방망이다. 우즈가 지금까지 1타당 1282달러, 약 140만 원을 벌어들인 것으로 집계됐기 때문이다. 미국의 골프다이제스트는 28일 오전(한국시간) 오는 12월 1일 개막되는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이벤트대회 히어로월드챌린지 출전을 앞둔 우즈의 역대 수입현황을 공개하면서, 1타당 수입을 전했다. 골프다이제스트는 미국의 데이터 정보조사업체인 눕놈닷컴의 통계를 인용, 우즈와 세계랭킹 톱10의 1타당 수입도 함께 발표했다. 이 업체는 통산 상금과 출전 기록을 전수조사해 타수에 따른 수입을 계산했다. 우즈는 1996년 데뷔한 이래 지금까지 21년간 314개 대회에 출전했고 총 8만5839타를 남겼다. 우즈는 메이저대회 14승을 포함해 79승을 거두면서 상금으로 총 1억1002만1012달러(약 1197억 원)를 벌었다. 이를 타수로 나누면 평균 1타에 1282달러를 번 셈이다. 우즈의 뒤를 조던 스피스(24·미국)가 이었다. 스피스는 1타당 1104 달러(120만4000원), 로리 매킬로이(28·북아인랜드)는 1073 달러(117만 원)다. 신예 존 람(24·스페인), 더스틴 존슨(33·미국)이 800달러대 수준이고, 마쓰야마 히데키(25·일본)와 저스틴 토머스(24·미국)는 700달러대다. 우즈가 최근 3년 동안 PGA투어에서 번 상금은 50만 달러에도 못 미친다. 지난해와 올해에는 0. 1996년 1타당 247달러에 그쳤던 우즈는 1999년에 21개 대회에 출전해 8승을 올리며 1타당 1207달러, 2006∼2009년까지 4년간은 1타당 2000달러 이상을 벌었다. 우즈는 특히 2008년 무릎부상으로 불과 6개 대회에 출전하고도 4승을 거두며 1타당 4191달러(약 457만 원)를 벌어들여 역대 이 부문 최고 기록을 작성했다.  한편 우즈는 바하마의 알바니 골프장에서 개막되는 히어로월드챌린지 1라운드에서 PGA투어 2016∼2017시즌 상금왕 토머스와 동반 플레이를 펼친다. 우승 상금 100만 달러가 걸린 이 대회는 18명만 출전하며, ‘꼴찌’마저 10만 달러를 받는다.

강정호, 도미니카리그서 방출

        도미니카공화국 윈터리그에서 실전 감각 회복에 힘쓰던 강정호(30·피츠버그 파이리츠)가 소속팀 아길라스 시바에냐스에서 방출됐다. 강정호 소속사는 27일 “강정호가 (아길라스로부터) 방출됐다. 추후 일정은 미정”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서울에서 음주 교통사고를 내 올해 미국 비자를 받지 못한 강정호는 한국에서 머물며 개인 훈련을 소화했고 시즌 종료 후 파이리츠의 주선으로 도미니카 윈터리그에 입단했다. 그러나 1년을 거의 통째로 쉰 강정호의 실전 감각 회복은 더뎠다. 도미니카리그에서 24경기에 출전해 타율 .143(84타수 12안타)와 1홈런에 그쳤고 출루율(.143)과 OPS(.421) 모두 팀의 주전 3루수로는 부족했다. 수비에서도 불안했다. 강정호는 178이닝 동안 실책 4개를 저질렀다. 강정호는 최근 4경기에서 타율 .286(14타수 4안타)으로 조금씩 감을 찾는 듯했지만, 구단은 그에게 더는 기회를 주지 않았다. 팀 성적을 외면할 수 없었던 매니 액타 아길라스 감독은 현지날짜 기준 25일 경기부터 강정호를 경기 로스터에서 제외했다. 강정호의 향후 일정은 오리무중이다. 만약 내년에도 비자를 받지 못하면, 선수 생활을 지속하기가 쉽지 않아 보인다.

박성현 25억, 유소연 21억 … 상금 10억 넘는 한국 여자 골퍼 12명

          한국 여자골퍼 가운데 상금으로만 올 시즌 10억원 이상 벌어들인 선수가 12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6관왕 이정은(21·토니모리)이 상금 총액에서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 상금 2위 이민영(25·한화)을 앞질렀다. 한국·일본·미국(LPGA)의 2017시즌 대회가 지난 26일 JLPGA 챔피언십 리코컵을 마지막으로 모두 끝났다. 2015년에 이어 한 시즌 최다승 타이기록(15승)을 합작한 LPGA, 그리고 13승을 합작한 JLPGA 등 해외에서도 한국 여자선수들의 활약도 컸던 한 해였다. LPGA 상금왕 박성현(24·하나금융그룹)은 올 시즌 LPGA와 KLPGA 대회를 통해 25억3987만원의 상금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 여자골퍼 가운데 가장 많다. US여자오픈, 캐나다 여자오픈 우승 등 LPGA투어에서만 11차례 톱10에 들었다. 이를 통해 233만5883달러(약 25억3116만원)를 벌었다. 또 국내 투어 2개 대회에서 1197만9000원을 더해 지난해(21억6000만원)보다 4억원가량 더 많은 상금을 챙겼다. 유소연(27·메디힐)이 LPGA에서만 198만1593달러(약 21억4447만원)의 상금을 획득해 박성현의 뒤를 이었다. KLPGA 상금왕(11억4905만2534원) 이정은은 전인지(23·14억1050만원), 김세영(24·미래에셋·13억8700만원)에 이어 다섯번 째로 많은 상금을 받았다. 비회원 자격으로 출전한 LPGA투어에서 두둑하게 상금을 추가한 덕분이다. US여자오픈(공동 5위), KEB하나은행 챔피언십(공동 52위) 등 두 대회에서만 21만3579달러(약 2억3100만원)를 보탰다. 이정은이 JLPGA 상금 전체 2위이자 한국 선수 중 1위를 차지한 이민영(12억5000만원)을 앞지른 비결이다.  올 시즌 상금 10억원 이상을 기록한 한국 여자선수 12명을 보면, LPGA 투어에서 박성현·유소연·김세영·전인지·김인경(29·한화)·허미정(28·대방건설)·양희영(28·PNS)·이미림(27·NH투자증권) 등 8명, JLPGA에서 이민영· 김하늘(29·하이트진로)·신지애(29·스리본드) 등 3명이다.   KLPGA에선 이정은만 10억원 이상 벌었는데, 올 시즌 첫 우승을 차지한 선수가 10명이나 나올 만큼 KLPGA 투어가 춘추전국시대의 양상을 보였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weeklyfocus의 다른기사 보기  
ⓒ 주간포커스(http://www.focuscolor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11000 E. Yale Ave. # 201 Aurora, Co 80014 | Tel 303-751-2567 | Fax 303-751-2564 | 발행처US ANP Media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현주
Copyright 2009 주간포커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eklyfoc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