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6.15 금 02:55
인기검색어 : 콜로라도, 한인,
> 뉴스 > 연예ㆍ스포츠 > 스포츠
     
박성현, 39년 만에 LPGA 투어 신인 3관왕
조던·우즈도 못한 것, 박성현이 해냈다
2017년 11월 22일 (수) 06:51:18 weeklyfocus weeklyfocus@focuscolorado.net
          ‘슈퍼 루키’ 박성현(24)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3관왕에 올랐다. 박성현은 20일 플로리다주 네이플스의 티뷰론 골프클럽(파72·6천570야드)에서 열린 LPGA 투어 2017시즌 최종전 CME 그룹 투어챔피언십(총상금 250만 달러)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3개로 3언더파 69타를 쳤다. 최종합계 12언더파 276타의 성적을 낸 박성현은 공동 6위로 대회를 마쳤다. 시즌 최종전에서 우승을 놓쳤으나 직전까지 상금 선두를 달리던 박성현은 상금 2위 유소연(27)이 5언더파 283타, 공동 30위에 그치면서 상금왕 수성이 확정됐다. 또 렉시 톰프슨(미국)이 마지막 18번 홀(파4)에서 짧은 30㎝ 파 퍼트를 놓친 덕에 올해의 선수 부문에서도 유소연과 함께 공동 1위를 차지했다. 이미 올해 신인상을 받은 박성현은 1978년 낸시 로페스(미국) 이후 39년 만에 신인상, 올해의 선수, 상금왕 등 3관왕을 달성한 선수가 됐다. 투어 통산 두 번째다.  2009년 신지애(29)가 신인으로 상금왕에 올랐지만 올해의 선수는 차지하지 못했다.  박성현은 평균 타수 1위까지 차지했더라면 1978년 로페스의 ‘4관왕 신화’를 재연할 수 있었으나 이 부문 1위는 톰프슨에게 돌아갔다. 한국 선수가 LPGA 투어 올해의 선수에 선정된 것은 2013년 박인비(29) 이후 올해 박성현과 유소연이 4년 만이다.  이 대회 우승은 15언더파 273타를 기록한 에리야 쭈타누깐(태국)이 차지했다. 톰프슨과 제시카 코르다(미국)가 1타 차 공동 2위에 올랐다. 극적인 승부였다. 12언더파로 먼저 경기를 마친 박성현은 이미 신인상에 이어 상금왕까지 확정한 상황이었다. 하지만 단독 선두를 달리던 톰프슨이 그대로 우승하면 올해의 선수가 톰프슨에게 돌아갈 판이었다.  15언더파였던 톰프슨은 마지막 18번 홀에서 약 30㎝ 파 퍼트를 남겼으나 긴장한 탓에 이것이 홀을 맞고 나갔고 결국 1타를 잃어 14언더파가 됐다. 이미 경기를 마친 코르다와 동타가 됐다. 마지막 조에서 경기한 쭈타누깐이 17번 홀(파5) 버디로 14언더파 대열에 합류했고, 기세가 오른 쭈타누깐이 마지막 홀에서도 버디를 잡아내며 짜릿한 역전 우승을 달성했다. 우승해야만 올해의 선수가 될 수 있었던 톰프슨은 마지막 홀 퍼트 실수에 눈앞에 뒀던 올해의 선수상을 날렸다.  대신 톰프슨은 올해 평균 타수 1위와 CME 글로브 포인트 부문 1위를 차지했다. CME 글로브 포인트 1위에게 주는 보너스 100만 달러로 위안을 삼게 됐다.

호세 알투베, 2017 최고의 메이저리거 선정

           휴스턴 애스트로스의 창단 첫 월드시리즈 우승을 이끈 ‘작은 거인’ 호세 알투베(27)가 올해 최고의 메이저리거에 선정됐다. 메이저리그 공식 사이트인 MLB닷컴은 18일 ‘이슈어런스 MLB 어워즈(Esurance MLB Awards)’ 수상자 명단을 발표했다. 2015년 신설된 ‘이슈어런스 MLB 어워즈’는 미국야구기자협회(BBWAA)에 소속된 기자들의 투표로 선정되는 리그 최우수선수(MVP), 사이영상, 올해의 신인상 등의 시상과는 선정 방법이 다르다. 정규시즌과 포스트시즌을 통틀어 수상자를 뽑고, 언론과 함께 구단 프런트, 은퇴 선수, 팬이 투표에 참가한다.  올 시즌 ‘논공행상’의 대미를 장식한 ‘이슈어런스 MLB 어워즈’는 알투베를 2017년 최고의 메이저리그 선수로 선정했다. 키 168㎝로 현역 최단신인 알투베는 행크 에런 어워드, 실버슬러거, 아메리칸리그 MVP 수상에 이어 2017시즌을 빛낸 최고의 선수로 우뚝 섰다. 알투베는 빅리그 7년 차인 올 시즌 153경기에 출전해 타율 0.346을 때려내며 메이저리그 전체에서 가장 높은 타율을 올렸다. 4년 연속 200안타 이상에 24홈런, 81타점, 32도루를 더했다. 정규시즌의 활약은 ‘가을야구’에서도 이어졌다. 알투베는 이번 포스트시즌에서 타율 0.310에 7홈런, 14타점으로 휴스턴이 창단 첫 월드시리즈 우승을 차지하는 데 결정적인 힘을 보탰다. 그리고 이 공을 인정받아 양대 리그를 통틀어 최고의 선수가 영예를 안았다. 베스트 투수로는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의 에이스 코리 클루버가 뽑혔다. 클루버는 올해 29경기에서 203⅔이닝을 소화하며 18승 4패, 평균자책점 2.25의 성적을 냈다. 베스트 루키로는 뉴욕 양키스의 ‘괴물 신인’ 에런 저지가 이름을 올렸다. 그는 저지는 역대 메이저리그 신인 최다 홈런 기록까지 갈아치웠다.

한국 쇼트트랙,‘평창 리허설’서 금3 은4 동1

          한국 쇼트트랙이 ‘평창 리허설’로 펼쳐진 월드컵 4차대회를 금메달 3개, 은메달 4개, 동메달 1개로 마쳤다. 최민정은 2관왕에 등극했다. 최민정은 19일 오후 서울 목동아이스링크에서 열린 2017-2018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4차대회 여자 1000m 결승전에서 1분32초402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하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전날 1500m 금메달, 500m에서 은메달을 차지했던 최민정은 1000m에서도 금메달을 수확하며, 이번 대회 모든 개인 종목에서 메달 획득에 성공했다.  남자 쇼트트랙에서는 계주에서 기다렸던 금메달이 나왔다. 곽윤기와 서이라, 김도겸, 임효준이 출전한 남자 계주 5000m 결승에서 6분47초365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남자 1000m 결승전에서는 황대헌이 1분26초365로 기록으로, 샤오린 산도르 리우(헝가리, 1분26초223)에 이어 2위로 골인했다.  18일 펼쳐진 여자 1500m에서는 최민정이 금메달, 심석희가 은메달을 차지했고, 500m에서는 최민정이 은메달을 보탰다. 또 남자 1500m에서는 황대헌이 은메달을 수확했다. 대회 마지막인 19일에는 최민정이 여자 1000m에서 금메달, 황대헌이 남자 1000m에서 은메달을 보탰으며, 남자 계주에서 금메달, 여자 계주에서 동메달을 추가했다. 이로써 한국은 ‘평창 리허설’이라고 할 수 있는 월드컵 4차대회를 금메달 3개, 은메달 4개, 동메달 1개로 마쳤다.

weeklyfocus의 다른기사 보기  
ⓒ 주간포커스(http://www.focuscolor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11000 E. Yale Ave. # 201 Aurora, Co 80014 | Tel 303-751-2567 | Fax 303-751-2564 | 발행처US ANP Media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현주
Copyright 2009 주간포커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eklyfoc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