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8.3 금 04:17
인기검색어 : 콜로라도, 한인,
> 뉴스 > 연예ㆍ스포츠 > 스포츠
     
올해 메이저 제패한 재미동포 대니얼 강
2017년 10월 12일 (목) 07:28:24 weeklyfocus weeklyfocus@focuscolorado.net
           “저 한국말은 반말로 하면 잘하는데, 존댓말 쓰면 잘 못 해요.”올해 여자골프 메이저대회인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재미동포 대니엘 강(25)이 웃으며 말했다. ‘원래 시원시원한 스타일이냐’고 묻자 “네, 저 ‘싸가지 없는’ 편이에요”라고 거침없이 답했다. 2012년부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활약을 시작한 대니엘 강은 지난 시즌까지 한 번도 우승하지 못하다가 올해 7월 메이저대회에서 첫 우승의 기쁨을 누렸다. 144번째 대회 출전에서 정상에 오른 대니엘 강은 12일 인천 스카이72 골프클럽에서 막을 올리는 LPGA 투어 KEB하나은행 챔피언십 출전을 위해 한국을 찾았다.  10일 연습 라운드를 마친 그는 “올해 우승하고 나서 처음 한국에 왔다”며 “사실 그 전에 한국 대회에도 출전하고 싶었는데 뜻대로 되지 않았다”고 아쉬워했다.  대니엘 강은 “(2013년) 아버지 돌아가시기 전에는 한국에 가끔 왔는데 그 뒤로는 이 대회 때만 왔다”고 전하며 “메이저를 제외하고는 이 대회를 가장 좋아할 정도로 나에게는 특별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 대회가 끝나면 또 다음 한국 대회까지 1년을 기다린다”고까지 말하며 “차원이 다른 한국 팬들이 너무 좋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영어와 한국어를 섞어 인터뷰에 응한 대니엘 강은 가끔 들리는 부산 사투리가 자연스럽게 느껴질 정도로 한국말도 능숙하게 구사했다. 2010년과 2011년 US여자 아마추어 챔피언십을 2연패 할 정도로 유망주였으나 프로에 와서 우승과 좀처럼 인연을 맺지 못했다. KPMG 여자 PGA 챔피언십 우승 이후 US오픈과 브리티시오픈에서 연달아 컷 탈락한 그는 “사실 정신이 없어서 제대로 준비를 못 한 탓”이라고 자책했다. 대니엘 강은 LPGA 투어 ‘미녀 선수’로도 유명하다. 미국 골프 전문 매체 골프닷컴이 올해 1월 선정한 ‘골프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여성들’에 선수로는 대니엘 강, 샤이엔 우즈, 제시카 코르다, 넬리 코르다(이상 미국), 벨렌 모소(스페인) 등 5명이 이름을 올렸다.

테니스 정현,‘또’세계 13위 잡았다

           한국 테니스의 간판 정현(60위)이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상하이 롤렉스 매스터스에서 세계랭킹 13위의 강호 로베르토 바우티스타 아굿(스페인)을 꺾는 파란을 일으키며 2회전에 진출했다. 정현은 9일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대회 단식 1회전에서 바우티스타 아굿을 2-0(6-4, 6-3)으로 제압했다. 정현이 세계 랭킹 13위 선수를 꺾은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지난 8월 ATP투어 로저스컵 2회전에서 당시 세계 13위였던 다비드 고핀(벨기에)을 역시 2-0(7-5, 6-3)으로 물리친 바 있는 정현은 이날 다시 한 번 세계 톱랭커를 잡으며 상승세를 예고했다. 지금까지 정현이 물리친 상대 가운데 세계랭킹이 가장 높은 선수가 고핀과 바우티스타 아굿이다. 정현은 첫 세트 게임스코어 2-2에서 상대 서브 게임을 브레이크, 기선을 잡은 뒤 그대로 상대를 밀어붙여 세트를 따냈고 2세트에서도 게임스코어 3-3까지 맞서다가 내리 3게임을 따내는 기염을 토하며 ‘대어’를 낚았다. 이날 정현에게 덜미를 잡힌 바우티스타 아굿은 올해 ATP투어 단식에서 두 번이나 우승한 선수로 이번 대회 9번 시드를 받았으며 올해 호주오픈, 프렌치오픈, 윔블던 등 3개 메이저 대회에서 16강까지 오른 강호다. 정현은 지난해 바우티스타 아굿과 처음 만나 0-2(0-6, 1-6) 완패를 당한 바 있는데 이날 통쾌하게 설욕한 셈이 됐다. 정현의 2회전 상대는 리샤르 가스케(31위·프랑스)로 정해졌다. 가스케는 2007년에 세계랭킹 7위까지 올랐던 선수로 정현과는 이번이 첫 맞대결이다. 이번 대회에는 라파엘 나달(1위·스페인)과 로저 페더러(2위·스위스)가 나란히 1, 2번 시드를 받았고 부상 중인 앤디 머리(3위·영국), 노박 조코비치(6위·세르비아), 스탄 바브링카(8위·스위스)를 제외한 세계랭킹 탑10 선수들이 모두 출전했다.

북한 U-19 축구대표팀, 호주서 입국 거부

           호주가 북한 U-19(19세 이하) 축구대표팀의 입국을 거부했다. 호주 언론 뉴데일리는 11일 “호주 정부가 다음달 8일 빅토리아 주 셰퍼턴에서 열리는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19 챔피언십 북한과의 예선전과 관련, 북한 U-19 대표팀의 입국 비자를 발급해주지 않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호주의 입국 비자 발급 거부 이유는 핵·미사일 때문이다. 줄리 비숍 외교장관은 호주 언론에 보낸 성명에서 “우리는 북한의 불법적인 핵·미사일 개발에 강하게 반대한다”며 “이들(북한)을 초청하는 것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결의에 따라 북한에 대한 외교적, 경제적 압박 수위를 높이려는 우리의 노력과도 일치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호주는 다음달 4∼8일 AFC U-19 챔피언십 J조 예선 경기를 모두 주최할 예정이었으나 이번 결정으로 홈 경기 이점을 살리지 못한 채 제3국에서 경기를 치르게 됐다.

강정호, 개막전 3루수로 선발 출전

           음주운전으로 2017시즌을 통째로 날린 강정호(30)가 도미니카공화국에서 윈터리그 출전 준비를 마쳤다. 피츠버그 파이리츠의 주선으로 도미니카공화국 아길라스 시바에냐스에 입단한 강정호는 13일 도미니카 산토도밍고 키스케야 스테디엄에서 열릴 디그레스 델 리세이와 리그 개막전에 3루수로 선발 출전할 예정이다. 리노 리베라 감독은 10일 열린 기자회견에서 빅리그 경험이 많은 강정호에게 3루를 맡길 계획이라고 공개했다. 개막을 앞둔 도미니카공화국 윈터리그는 6개 팀이 12월22일까지 3개월 동안 50경기씩 치른다. 2015년 메이저리그에 진출한 뒤 확실한 주전으로 자리한 강정호는 지난해 12월 서울에서 음주 교통사고를 냈고 재판에서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미국 정부는 실형을 선고받은 강정호의 비자 발급을 거부했고, 올해 강정호는 한국에 머물며 개인 훈련을 했다.
weeklyfocus의 다른기사 보기  
ⓒ 주간포커스(http://www.focuscolor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11000 E. Yale Ave. # 201 Aurora, Co 80014 | Tel 303-751-2567 | Fax 303-751-2564 | 발행처US ANP Media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현주
Copyright 2009 주간포커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eklyfoc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