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6.14 금 10:57
인기검색어 : 콜로라도, 한인,
> 뉴스 > 생활ㆍ상식 > 건강
     
휴대폰 많이 쓸 수록, 행복과는 멀어져 간다
2013년 12월 25일 (수) 02:08:57 weeklyfocus weeklyfocus@focuscolorado.net
     손가락 하나만 까딱하면 멀리 떨어져 있는 가족이나 친구들과도 연락을 주고받을 수 있는 휴대폰은 인간 생활의 편의를 도모하며 나날이 그 기능을 더해가고 있다. 기능이 발전하는 만큼 인간의 행복감도 증가하고 있을까.
최신 연구에 따르면 그렇지 않은 듯하다. 휴대폰을 사용하며 고갈되는 것은 배터리만이 아니라는 것이다. 인간의 행복감 역시 휴대폰의 사용 증가만큼 소모되고 있다.
'컴퓨터와 인간행동' 저널에 실린 캘리포니아 주립대학교 연구팀의 논문에 따르면 휴대폰 사용빈도가 높은 사람들은 휴대전화와 거리를 두고 생활하는 사람들보다 삶의 만족도가 떨어진다.
연구팀의 휴대전화 사용기준은 전화만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다. 인터넷 서핑, 스마트폰 게임, SNS 사용, 받은편지함에 담긴 최근 메시지의 개수 등 오프라인에서 실질적으로 사람들과 접촉하는 시간이 아닌 휴대전화 공간 속에 빠져있는 모든 시간들을 고려한 것이다.
해당 대학의 심리학과 교수이자 임상심리학자인 라마니 두바술라는 "휴대폰에 접촉하는 횟수가 많은 사람들은 현실사회 네트워크 관리에는 약한 경향이 있다"며 "온라인 생활이 길어지면 현실사회에서 쉽게 상처받고 허무감만 증폭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어떤 것도 놓쳐서는 안 된다는 강박감도 생긴다. SNS를 보며 지인들의 근황을 살피거나 모든 사교적 일정을 휴대폰으로 확인하는 것"이라며 "모든 일정을 빠짐없이 확인하려다보면 진짜 현실 적응은 어려울 수 있다"고 지적했다.

50세 이상 심혈관질환 예방하려면 '사과' 매일 먹어라

      50세 이상 사람들이 모두 매일 사과 한 개를 먹을 경우 영국내 에서 매 년 심장마비와 뇌졸중 사망건이 8500건 예방될 수 있을 것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19일 옥스포드대학 연구팀이 '영국의학저널'에 밝힌 연구결과에 의하면 사과가 콜레스테롤을 낮추는 약물인 스타틴과 비슷한 정도로 심혈관건강을 증진시키면서도 약물 복용으로 인한 부작용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연구결과 모든 연령대의 성인들이 매일 과일과 채소를 많이 먹을 경우 연간 1만1000건의 혈관장애로 인한 사망이 예방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총 칼로리는 3.54 킬로칼로리이며 지방과 포화지방, 단가포화지방, 다가불포화지방, 콜레스테롤, 섬유질, 염분이 각각 0.09 그램, 0.02 그램, 0.01 그램, 0.05 그램, 0.00 밀리그램, 1.39 그램, 0.00 그램 함유된 사과를 혈관질환 발병 위험이 높은 50세 이상 성인들은 매일 꼭 먹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weeklyfocus의 다른기사 보기  
ⓒ 주간포커스(http://www.focuscolor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11000 E. Yale Ave. # 201 Aurora, Co 80014 | Tel 303-751-2567 | Fax 303-751-2564 | 발행처US ANP Media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현주
Copyright 2009 주간포커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eklyfoc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