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9.24 월 13:51
인기검색어 : 콜로라도, 한인,
> 뉴스 > 생활ㆍ상식 > 우리말 바루기
     
부디/제발/바라건대/아무쪼록
2010년 02월 04일 (목) 23:50:08 weeklyfocus weeklyfocus@focuscolorado.net

다른 사람에게 간곡히 부탁하거나 기대할 때에 쓰는 부사로 ‘부디’, ‘제발’, ‘바라건대’, ‘아무쪼록’ 등이 쓰인다. ‘부디’(‘부’를 길게 소리 냄)가 품위를 유지하면서 상대에게 직접 부탁하는 말이라면, ‘제발’은 마음속으로 간절하게 바랄 때에 쓴다. “이번 회의에 선생님께서 부디 참석해 주시기 바랍니다.”라고 편지를 보내면서 거절하면 어쩌나 하는 걱정이 생기면 마음속으로 ‘선생님, 제발 참석해 주세요.’라고 할 것이다.

‘바라건대’는 ‘원컨대’ 또는 ‘제발 바라노니’의 뜻으로 쓰인다. ‘바라다’에 어미 ‘-건대’를 붙인 형태이지만 하나의 낱말로 보는 것이다. ‘바라건대’는 문장 부사로서 문장 전체를 꾸미는 기능을 한다. 따라서 바라건대 뒤에 오는 문장은 완벽한 문장 구성을 보여야 하고, 바라는 바를 나타내도록 구성되어야 한다. “바라건대 너희에게 오래도록 행운이 깃들어라.” 또는 “바라건대 우리에게 힘을 주소서.”처럼 써야 한다.

‘아무쪼록’(‘아’를 길게 소리 냄)은 ‘모쪼록’과 같은 말로 쓰이는데, ‘될 수 있는 대로’의 의미를 갖는다. “아무쪼록 건강에 유의해라.” 또는 “아무쪼록 저희에게 힘이 되어 주실 것을 바랄 뿐입니다.”처럼 쓰인다.

weeklyfocus의 다른기사 보기  
ⓒ 주간포커스(http://www.focuscolor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11000 E. Yale Ave. # 201 Aurora, Co 80014 | Tel 303-751-2567 | Fax 303-751-2564 | 발행처US ANP Media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현주
Copyright 2009 주간포커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eklyfoc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