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8.20 화 09:57
인기검색어 : 콜로라도, 한인,
> 뉴스 > 콜로라도 > 한인타운 뉴스
     
제74주년 광복절 경축행사 성료
콜로라도 주 한로인회, 콜로라도 스프링스 한인회
2019년 08월 15일 (목) 06:39:44 weeklyfocus weeklyfocus@focuscolorado.net
   
    
<콜로라도 주 한인회, “미 주류사회에 주인의식 가지고 참여하길”>

     올해로 74회를 맞이하는 ‘광복절 경축 행사’가 지난 11일 오후 1시 30분 콜로라도 주 한인회(회장 조석산)의 주최로 덴버 제일감리교회에서 열렸다. 이번 행사에는 덴버 제일감리교회 청년부 10여 명을 포함한 50여 명의 한인들이 참석해 광복의 기쁨을 함께 나눴다. 정주석 콜로라도 주 한인회 대외협력국장의 개회선언으로 시작된 광복절 경축행사는 국민의례에 이어 손창달 목사(덴버 제일감리교회 담임)의 축복기도로 시작되었다. 손 목사는“과거 전쟁과 가난 등의 어려운 삶 속에서도 대한민국의 성장은 꾸준히 지속되었다. 대한민국의 평화와 발전을 위해 은혜와 축복의 기도를 하겠다”고 전했다. 조석산 한인회장은 환영인사에서 “광복 74주년을 기념하여 광복의 그날을 경축하고 순국선열들의 독립정신을 되새기는 뜻 깊은 이 자리를 여러분과 함께 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 특히 금년은 삼일절 100주년이 되는 해라 그 의미가 더욱 깊다고 생각한다. 바쁘신 가운데 오늘 행사에 참석해주셔서 감사하다” 며“세계 강대국들 속에서 재미동포의 역할은 상당히 중요하다. 사회, 경제, 정치면에 주인의식을 가지고 참여해 자손들에게 긍지를 심어주어야 할 것이다. 콜로라도 주 한인회는 우리 동포 사회의 있는 역량을 더욱 키워나가기 위해 앞으로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네 명의 주요인사들의 기념사가 이어졌다. 먼저 조영석 전 콜로라도 주 한인회장은 “47년 전 한인회장을 처음으로 맡았다. 지난 세월 조국의 근대화를 위해 이역만리 이곳에서 땀과 눈물로 고생한 여러분들이 있기에 지금의 한인회가 존재하며 그 분들을 높이 평가한다. 이제 대한민국은 일제의 탄압으로부터 독립한 세계 10위권의 경제대국으로 발돋움 하였다. 또 다른 기적의 역사를 만들기 위해 한인 동포 여러분들의 저력을 다시 한 번 모을때다”고 전했다. 이어 김봉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덴버협의회 수석부회장은 “미국 퍼듀대학(Purdue University)에서 우주항공학박사 학위를 취득하고 90년대 덴버에서 미국탄도개발 책임자 및 평화유지군 실무를 맡은 핵 관련 전문가로서 북한 핵 문제에 대한 심각성을 이야기하고 싶다”며 “한국은 1945년 8월 15일 일제 식민지에서 해방됨과 동시에 남북으로 38선이 그어진 지구상의 유일한 분단 국가가 되었다. 이후 북한은 최근까지도 단거리 유도체를 발사하는 등 계속적인 도발로 우리의 안보를 위협하고 있다.
남북한 평화통일 문제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은 북한 핵무기 개발 제재이다. 현재 한국은 경제위기에 봉착하여 북한의 핵 문제를 미국에 떠맡기려 하지만, 한국은 미국, 일본과 공조하여 안보와 평화통일 위해 최선의 국가정책을 제시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제프 베이커(Jeff Baker)아라파호 제3구역 카운티장은“광복절 74주년을 축하합니다”라고 한국어로경쾌하게 인사하며 “대한민국의 독립은 세계사에 그 유래를 찾을 수 없는 일이다. 한국인들에게 광복절이 얼마나 큰 의미인지를 알기 때문에 이 날을 함께 축하할 수 있어서 기쁘다. 오늘은 역사 속의 무거운 짐들을 내려놓고 대한민국의 독립을 기뻐하며 즐겁게 즐기길 바란다”고 전했다. 마지막 기념사에서 마이클 송 콜로라도 주 대한민국 명예영사는 아버지가 황해도 출신이라고 운을 띄우며 “일제강점기와 한국전쟁을 겪은 부친을 따라 일본을 거쳐 미국으로 건너오게 되었다. 유년시절에는 한국의 역사에 대해 잘 알지 못했으나 한국의 반만년을 자랑하는 뿌리깊은 역사를 배우면서 한국인으로서 도전, 진취, 자긍심을 잊지 않게 되었다. 우리의 2세들에게 이러한 정신과 장점을 잘 교육시켜 대한민국의 미래를 준비해야 한다”고 전했다. 제 74주년 광복절 경축 행사를 기념하는 ‘광복절노래’ 제창에 이어, 문홍석 노인회 회장의 선창으로 만세삼창을 다 함께 따라 부르며 모든 순서를 마쳤다. 이후 덴버 제일감리교회 여성 성도들과 한인회 회원들이 오찬을 제공하였으며, 참가자들은 나라사랑과 한국인으로서의 자긍심에 대한 이야기들로 즐거운 시간을 이어갔다.     

<콜로라도 스프링스 한인회, 7백여 명 모여, 한국서‘배뱅이  굿’공연단도 초청>

      콜로라도 스프링스 한인회(회장 국선)가 주관한 제74주년 광복절 기념식이 8월 10일 메모리얼 팍에서 한국전 참전용사를 포함한 한인동포 7백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대하게 열렸다. 문화축제를 겸한 광복절 기념식은 국민의례에 이어 상원 의원 Michael F. Bennet의 군사분야 대변인의 축사와 콜로라도 주지사를 대신해 Shane Sandridge와 Mark Waller 엘파소 카운티 의회 위원장이 축사를 하였으며, 마이클 송 명예영사와 조영석 전 콜로라도 주 한인회장의 축사가 있었다. 취임 후 처음 콜로라도 스프링스 공식석상에 선 마이클 송 콜로라도 주 대한민국 명예영사는 “이처럼 아름다운 장소에서 뜻 깊은 행사에 초대해 인사 할 수 있는 기회를 주어 감사하다”며 “앞으로 여러분들을 위해 열심히 봉사하겠다”고 다짐하였다.

      국선 회장은 기념사를 통해 “광복절은 일본으로부터 해방을 맞이한 기쁜 날이며 콜로라도 스프링스 시로부터 한인의 날로 지정해준 뜻 깊은 날”이라고 말하며 “매년 이 자리에 모여 다채로운 문화행사를 35년간 이어온 한인사회에서 가장 큰 행사다”며 오늘 하루를 마음껏 즐겨달라고 주문하였다. 오전 9시부터 시작된 문화축제는 덴버 풍물 팀의 지신 밞기를 시작으로 US태권도 센터 유단자들의 격파시범과 한국학교 학생들의 꼭두각시 퍼포먼스, 그리고 덴버지역 직장인 청·장년으로 구성된 마일하이밴드의 공연에 이어 한국에서 초청한 ‘왔구나 배뱅이 굿’의 전통문화 사절단의 공연이 있었다.  국가무형문화재 제29호 서도소리 배뱅이 굿 예능보유자 김경배 단장 외 이수자, 전수자, 문하생, 연주자 등 20명으로 구성된 이 공연단은 유서 깊은 콜로라 스프링스 메모리얼 팍 잔디 밭에서 1시간 20분동안 야외공연으로 대미를 장식하였다.  
weeklyfocus의 다른기사 보기  
ⓒ 주간포커스(http://www.focuscolor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11000 E. Yale Ave. # 201 Aurora, Co 80014 | Tel 303-751-2567 | Fax 303-751-2564 | 발행처US ANP Media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현주
Copyright 2009 주간포커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eklyfoc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