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4.4 토 01:52
인기검색어 : 콜로라도, 한인,
> 뉴스 > 한국뉴스
     
확진 9천137명 … 사망 131명, 완치 3천730명
신규확진 100명 중 해외유입 51명
2020년 03월 26일 (목) 06:53:10 weeklyfocus weeklyfocus@focuscolorado.net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25일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9천137명이다. 하지만 이날 하루 해외에서 유입된 환자가 확인되고 구로콜센터 등의 집단감염에서 확진자가 다수 추가됐다.
서울시가 이날 오후 6시 기준으로 발표한 서울 코로나19 확진자 누계는 359명으로, 이날 오전 10시 발표보다 11명 늘었다. 해외접촉 관련 확진자는 오전 10시 기준 66명에서 오후 6시 기준 75명으로 9명 늘어 신규 환자의 대다수가 해외 유입 사례로 파악됐다. 서울 강남구에 따르면 매사추세츠주 보스턴 권역의 고교에 다니다가 귀국한 유학생 2명, 보스턴 권역 대학에 재학 중인 유학생(19세 여성), 또 다른 대학 유학생(20세 남성) 등이 이날 양성 판정을 통보받았다.

    서울 노원구와 강서구에 따르면 필리핀 여행을 하고 돌아온 환자, 미국 뉴욕에서 돌아온 환자,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귀국한 환자 등이 신규로 확인됐다. 동대문구에서는 해외 접촉으로 감염된 38세 여성 환자가, 은평구에서는 미국에 다녀온 가족으로부터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는 20대 여성 환자가 나왔다. 부천에서는 미국 출장을 다녀온 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50대 부부의 자녀 2명, 중동과 영국에서 머물다 입국한 20대 남성, 영국을 다녀온 20대 남성 등이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대전에서는 지난달 5일부터 미국에 교환학생으로 체류하다가 지난 21일 입국한 20대 남성이, 천안에서는 최근 동남아 여행을 하고 돌아온 49세 남성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100명이고 이중 절반이 넘는 51명이 해외 유입 사례였다. 29명이 유럽에서, 18명이 미주에서, 4명이 중국 외 아시아에서 들어왔다. 이날 하루 동안 지역에서 해외 유입 사례가 다수 추가됐고, 검역 과정에서도 확진자가 추가됐을 것으로 보여 해외 유입 환자의 비중은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이밖에 콜센터, 병원 등 집단 감염이 발생한 곳과 관련한 산발적인 추가 확진도 이어졌다. 서울 강서구에서는 이날 수도권 최대 집단감염 발생지인 구로구 신도림동 콜센터 확진자의 가족이 자가격리 해제 결정 검사에서 양성이 나왔다.

    경기 부천에 사는 콜센터 직원 확진자의 15세 아들 역시 자가격리 중 확진 판정을 받았다. 경기 광주시에 따르면 성남시 분당구보건소 팀장인 56세 남성이 자가격리 중 이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방대본이 이날 0시 기준 집계한 사망자는 126명이었으나, 이날 하루 대구, 경북에서 사망자 5명이 추가로 확인돼 누적 사망자는 131명으로 늘어났다. 한편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9천137명 중 완치된 사람은 3천730명(40.8%)으로 집계됐다. 무더기로 확진자가 나온 지 한달 여가 지났다는  점에서 완치자는 당분간 하루 수백 명씩 나올 것으로 전망된다.
weeklyfocus의 다른기사 보기  
ⓒ 주간포커스(http://www.focuscolor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11000 E. Yale Ave. # 201 Aurora, Co 80014 | Tel 303-751-2567 | Fax 303-751-2564 | 발행처US ANP Media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현주
Copyright 2009 주간포커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eklyfoc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