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1.9 토 09:44
인기검색어 : 콜로라도, 한인,
> 뉴스 > 한국뉴스
     
문재인 대통령 모친상
마지막길, 조용한 가족장으로 진행
2019년 10월 31일 (목) 07:28:58 weeklyfocus weeklyfocus@focuscolorado.net

    문재인 대통령의 모친인 강한옥 여사가 29일 노환으로 별세했다.  청와대 고민정 대변인은 이날 “문 대통령의 모친 강한옥 여사께서 29일 향년 92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문 대통령의 어린 시절은 고인이 오롯이 책임졌다. 문 대통령의 선친인 고(故) 문용형옹은 일제 때 명문 함흥농고를 나와 흥남시청 농업계장을 지낸 엘리트였지만, 한국전쟁 때 피난 내려온 뒤 사업을 하다 어려움을 겪었다. “경제적으로 무능했다”(자서전 『문재인의 운명』)던 선친 대신 집안 생계를 꾸린 게 고인이다. 구호물자 옷가지를 시장 좌판에서 팔고, 연탄을 가가호호 배달했다. 선친은 문 대통령이 군을 제대한 뒤 1978년 심장마비로 숨을 거뒀다.

    2남3녀 중 장남인 문 대통령의 어머니를 향한 애틋함은 각별했다. 『운명』에는 ‘구속, 그리고 어머니’란 챕터가 있다. 문 대통령은 “호송차가 막 출발하는 순간이었다. 어머니가 차 뒤를 따라 달려오고 계셨다. 팔을 휘저으며 ‘재인아! 재인아!’ 내 이름을 부르고 있었다. … 혼자서 어머니를 생각하면 늘 떠오르는 장면”이라고 썼다. 책 곳곳에는“어머니가 끄는 연탄 리어카를 뒤에서 밀면서 자립심을 배웠다”“가난 속에서도 돈을 최고로 여기지 않게 한 어머니의 가르침은 살아오는 동안 큰 도움이 됐다” 같은 표현이 있다. 고인을 생각하는 문 대통령의 마음이 잘 드러나는 애장품이 묵주반지다. 바쁜 정치 일정으로 성당을 잘 가지 못하는 걸 안타까워한 고인이 23년 전 묵주반지를 선물했고, 그때부터 지금까지 문 대통령은 왼손 넷째 손가락에 그 반지를 끼고 있다. 대통령이 된 후에도 틈틈이 짬을 내 고인을 만났다. 2017년 5월 취임 후 2주 만에 첫 연차 휴가를 내고 부산 영도에서 고인을 뵙고 왔고, 그해 10월 첫 추석 때는 고인을 모시고 청와대에서 차례를 지냈다.

    최근에는 바로 전 주말인 26일 부산을 찾아 고인의 건강 상태를 살폈다. 문 대통령은 29일 오후 부산의 한 병원에서 고인의 임종을 지켜봤으며, 30일 친지와 신도 등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조용히 장례미사를 드리기도 했다. 정부 관계자와 정계를 비롯해 각계각층의 조문 발길이 이어지자 문 대통령은 야당 대표와 7대 종단 관계자 등 일부 조문객의 조문은 거절하지 못했다. 부산성베네딕도 수녀원 수녀님들이 고인의 영정에 헌화했고, 부산 민주화 운동의 대부이자 문 대통령의 정신적 지주로 알려진 송기인 신부도 빈소를 찾았다. 현직 대통령이 직계가족상을 치른 건 1974년 8월 박정희 전 대통령의 부인 육영수 여사의 장례가 유일하다. 장례는 3일간 가족장으로 치러졌으며, 고인은 장례미사 후 경남 양산 하늘공원에 안장된 것으로 전해졌다.
weeklyfocus의 다른기사 보기  
ⓒ 주간포커스(http://www.focuscolor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1)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으혹을 밝히랑게
(73.XXX.XXX.95)
2019-11-02 02:36:19
문재인이 친애비 친에미 모두 북한에 생존? 문재인이 북한가서 만났다는 그 이모란 여자는 사실은 문재인의 동생? 그럼 얼마전 죽은 그 문재인 에미란 할매는 누구?
여기 모셔온 동영상들이 모든 것을 간접적으로 잘 이야기 해준다.

새로이 드러나는 사실들 그리고 추측들
https://www.youtube.com/watch?v=iWaW4TbmJkw

문의 양산모친 마지막 말의 의미심장한 뜻은?
youtube.com/watch?v=EtAm5bKSZeo

정경심 구속 / 문제인의 출생의 비밀
youtube.com/watch?v=mlo4D9Rp4AA
전체기사의견(1)
11000 E. Yale Ave. # 201 Aurora, Co 80014 | Tel 303-751-2567 | Fax 303-751-2564 | 발행처US ANP Media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현주
Copyright 2009 주간포커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eklyfoc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