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0.19 토 02:58
인기검색어 : 콜로라도, 한인,
> 뉴스 > 연예ㆍ스포츠 > 연예
     
굿모닝 FM 장성규 ‘선넘규’무색할만큼 편하게
2019년 10월 10일 (목) 07:23:24 weeklyfocus weeklyfocus@focuscolorado.net
     JTBC에서 프리랜서 선언 이후 승승장구하고 있는 방송인 장성규(36)는 특유의 능청스러운 말투로 MBC FM4U(91.9㎒) '굿모닝FM' DJ를 맡게 된 각오를 밝혔다. 선을 넘는 아슬아슬한 진행으로 '선넘규'라는 별명이 붙은 그는 8일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라디오 가을 개편 기자간담회에서 "지금 정말 자연스럽게, 과하지 않게 하고 있다. '선넘규' 타이틀이 무색할 정도로 편하게 하고 있다"면서 "그런데도 청취자들이 억지로 웃기려고 하지 말라고 해서 천천히 가려고 한다"고 앞으로의 진행 방향을 설명했다.   '굿모닝FM'은 매일 아침 7시부터 2시간 동안 진행된다. 전현무 등 이전에 '굿모닝FM'을 거쳐 간 DJ들은 모두 생방송 지각 경험이 있다. 장성규는 "목표가 지각을 한 번도 하지 말자는 거다. 주어진 기회에 대한 최소한의 보은은 지각하지 않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지각하지 않고 성실한 모습으로 마지막 날까지 함께하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예능 프로그램 출연과 유튜브 콘텐츠 '워크맨'으로 눈코 뜰 새 없이 바쁜 그는 라디오에 대한 애정 때문에 TV 스케줄을 줄일 계획도 밝혔다. 그는 "전날 일과 때문에 고단하신 분들이 계실 것 같은데, 나부터 피곤한 기색을 보여드리면 안 된다는 의무감을 갖고 있다"며 "라디오를 오래전부터 하고 싶었다. 청취자들을 통해 얻는 에너지에 보답하고자 TV 스케줄을 줄일 계획도 갖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요즘 '대세'로 떠오를 만큼 급격하게 불어난 인기에 대해선 "제가 제어할 수 있는 속도가 아니다. 많이 부담스럽다"면서 "요즘엔 이 모든 게 거품이라고, 스스로 최면을 걸고 있다. 제 속도를 찾아야 좀 더 편하게 이 순간을 즐길 수 있을 것 같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도 "라디오계의 최민식이 되고 싶다"거나 "영화 관련 코너에서 '조커'의 호아킨 피닉스를 모시고 이야기 나누고 싶다" 같은 농담으로 간담회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FM4U(91.9㎒) '두시의 데이트'의 안영미(36)와 뮤지(본명 이용운·38)는 간담회에서 찰떡같은 호흡을 자랑했다. 안영미는 "이전에 같이 라디오를 했던 최욱은 절 공격하는 스타일이었는데 뮤지는 다 받아줘서 적응이 안 됐다. 적응된 후엔 너무 좋았다. 앞으로 오래 할 수 있지 않을까 그런 감이 왔다"고 치켜세웠고, 뮤지는 "오후 2시 시간대를 맡기엔 에너지가 부족하지 않았나 싶었는데 안영미가 있다는 얘길 듣고 기분이 좋았다"고 화답했다. '자연인' 윤택(본명 임윤택·47)은 표준FM(95.9㎒) '에헤라디오'를 통해 야외 촬영에서 실내 스튜디오로 방송 활동 영역을 옮긴 데 대한 기쁨을 표했다. MBN '나는 자연인이다' '오지GO' 등으로 유명한 그는 "늘 야외 프로그램만 했다. 제발 스튜디오도 해보고 싶다고 몇 년 전부터 생각해왔다"며 "앞으로 '자연스럽게' 잘하려고 한다"고 포부를 밝혔다.
weeklyfocus의 다른기사 보기  
ⓒ 주간포커스(http://www.focuscolor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11000 E. Yale Ave. # 201 Aurora, Co 80014 | Tel 303-751-2567 | Fax 303-751-2564 | 발행처US ANP Media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현주
Copyright 2009 주간포커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eklyfoc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