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1.9 토 09:44
인기검색어 : 콜로라도, 한인,
> 뉴스 > 한국뉴스
     
2029년 여성 100명당 남성 99.9명으로 역전
고령화 속 여성 평균수명 길기 때문
2019년 07월 03일 (수) 06:40:16 weeklyfocus weeklyfocus@focuscolorado.net
     10년 뒤인 2029년부터 한국의 여성 인구가 남성을 넘어설 전망이다. 30일 통계청의‘장래인구특별추계 2017∼2047년 중위 추계결과(7월 1일 기준)를 보면 2029년 한국의 여성 인구수는 2천598만1천454명으로, 1960년 추계 시작 시점 이후 처음으로 남성(2천595만9천144명)을 넘어선다. 여성 100명당 남성의 인구수를 뜻하는 ‘성비’가 2029년에 처음 100명대가 깨진 99.9명을 기록한다는 게 통계청의 전망이다.  추계에 따르면 올해 성비는 100.5명(남성 2천591만3천295명, 여성 2천579만5천803명)이지만 꾸준히 떨어져 2029년 사상 처음으로 역전된다.

     나이별로 보면 20∼30대의 성비는 줄어들고 50대 이상에서는 성비는 늘어나는 추세가 나타난다. 젊은 층에서 여성의 비중이 커지지만, 노년층에서는 작아진다는 의미다. 20대의 성비는 올해 113.8명이지만 2029년에는 107.2명, 2047년에는 103.4명으로 급감한다. 30대는 올해 109.2명에서 2029년 113.4명으로 늘어나지만, 2047년에는 102.2명으로 줄어든다. 반면 50대는 올해 100.4명에서 2029년 102.3명, 2047년 112.3명으로 성비가 급증한다. 올해(95.3명)와 2029년(97.0명)에는 여초인 60대의 경우 2047년(103.5명)에는 ‘남초’가 된다는 게 통계청의 추계다. 시·도별로 분석하면 여초 현상은 일부에서 이미 시작되고 있다.

      추계 상 올해 기준으로 성비가 100명 미만(여성이 더 많은 곳)인 시·도는 서울(94.7명), 부산(96.4명), 대구(98.2명), 광주(99.3명), 전북(99.8명) 등 5곳이다. 하지만 처음으로 남녀 수가 역전되는 2029년에는 서울(92.8명), 부산(94.5명), 대구(96.7명), 광주(99.2명), 전북(99.7명), 대전(99.9명) 등 6곳으로 늘어난다. 2047년에는 서울(91.0명), 부산(93.0명), 대구(95.3명), 인천(97.4명), 대전(97.8명), 광주(98.3명), 전북(98.7명), 경기(99.5명) 등 8곳이 여초가 된다.

      통계청은 남아선호사상의 쇠퇴한 데다 고령화 속에 상대적으로 여성의 수명이 더 길기 때문에 남녀 인구 역전 현상이 나타난다고 풀이했다. 이렇게 여성 인구가 점차 늘어나면서 최근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여성의 경제 활동도 더 활발해질 전망이다. 지난달 여성 취업자는 1천178만8천명, 경제활동 참가율은 54.2%, 고용률은 52.2%를 각각 나타내며 역대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특별한 외부 경제 충격이 없다면 이러한 흐름은 계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전국 평균으로 봤을 때는 여성 인구가 남성을 역전하지만, 2047년에도 여전히 남성의 수가 더 많은 시·도가 과반이다.
weeklyfocus의 다른기사 보기  
ⓒ 주간포커스(http://www.focuscolor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11000 E. Yale Ave. # 201 Aurora, Co 80014 | Tel 303-751-2567 | Fax 303-751-2564 | 발행처US ANP Media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현주
Copyright 2009 주간포커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eklyfoc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