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8.23 금 01:13
인기검색어 : 콜로라도, 한인,
> 뉴스 > 월드뉴스
     
일본 잇따르는‘중년 히키코모리’사건에 골머리
2019년 06월 06일 (목) 07:37:47 weeklyfocus weeklyfocus@focuscolorado.net
      일본에서 중장년의‘은둔형 외톨이’가 강력 범죄를 저지르거나 범죄의 피해자가 되는 사건이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 일본에서‘히키코모리’로 불리는 은둔형 외톨이는 장기간 집에 박혀 사회 활동을 거의 하지 않는 사람들을 뜻한다. 3일 일본 언론들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아침 등굣길에 가나가와(神奈川)현 가와사키(川崎)시 주택가에서 발생한 흉기 난동 사건의 범인 이와사키 류이치(岩崎隆一·51) 씨는 히키코모리 성향을 가진 인물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통학버스를 기다리던 초등생 등을 상대로 흉기를 무차별적으로 휘둘렀다.

      이로 인해 초등학생 1명을 포함해 2명이 숨지고 18명이 다쳤다. 부모가 이혼하고 어린 시절부터 삼촌 부부 밑에서 자란 그는 장기간 직업을 갖지 못한 채 집에 틀어박혀 지낸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 후 고령의 삼촌 부부가 과거 나가사키시와 상담하는 과정에서 개호(介護·환자나 노약자 등을 곁에서 돌보는 것) 인력을 집에 들일지 고민하면서 히키코모리 성향이 있는 이와사키 씨가 반대할까 봐 걱정이라는 얘기를 한 사실이 밝혀졌다.

      경찰은 그의 집에서 대량 살인 사건을 다룬 잡지 2권을 발견하기도 했다. 방에 틀어박혀 이런 잡지를 읽으면서 범행을 계획했을 가능성이 있다. 지난 2일 발생한 전직 차관의 장남 살해사건도 히키코모리와 관련이 있을 가능성이 크다. 농림수산성 사무차관(차관급)을 지낸 구마자와 히데아키(熊澤英昭·76) 씨가 도쿄도 네리마(練馬)구의 자택에서 장남 에이이치로(英一郞·44) 씨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했다. 그는 3일 경찰 조사에서는 가와사키 집단 살상사건을 직접 언급하기도 했다.
weeklyfocus의 다른기사 보기  
ⓒ 주간포커스(http://www.focuscolor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11000 E. Yale Ave. # 201 Aurora, Co 80014 | Tel 303-751-2567 | Fax 303-751-2564 | 발행처US ANP Media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현주
Copyright 2009 주간포커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eklyfoc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