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8.16 금 23:43
인기검색어 : 콜로라도, 한인,
> 뉴스 > 미국뉴스
     
[트럼프 2019 국정연설]
"2차 북미회담 27~28일 베트남서 개최"
2019년 02월 07일 (목) 07:33:46 weeklyfocus weeklyfocus@focuscolorado.net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5일 국정연설을 통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2차 북미정상회담을 오는 27~28일 베트남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집권 3년차를 맞은 트럼프 대통령은 워싱턴 DC 국회의사당에서 진행한 국정연설에서 "미국 경제는 과거 정부에서 보여주지 못한 수준의 활기를 띠고 있다"며 "더 나은 미국을 위해 '위대한 선택(Choosing Greatness)'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위대한 선택'은 이번 연설의 주제였다. 국정연설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 언급이 큰 주목을 받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를 위해 역사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인질들이 미국으로 돌아왔고, (북한의) 핵실험이 중단됐다. 또 지난 15개월 동안 미사일 발사가 없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만약 내가 미국 대통령으로 당선되지 않았다면 북한과 엄청난 전쟁을 치르고 있었을 것"이라고도 했다. 그는 이어 "아직도 할 일이 많지만 나와 김정은 위원장의 관계는 좋다"며 "김 위원장과 오는 2월27일과 28일에 베트남에서 다시 만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국정연설을 앞두고 주요 방송사 앵커들과 오찬을 함께한 자리에서 북미회담 일정을 처음 공개했다. 북미 2차 회담은 역사적 첫 북미 회담이 지난해 6월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에서 열린지 260일 만에 개최되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2차 회담이 베트남 어느 도시에서 개최되는지는 발표하지 않았다. 미국은 보안과 경호에 이점이 있는 다낭을 선호한 반면 북한은 대사관이 있는 하노이를 선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는 이달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도 만날 계획이라고 밝혀 북미정상회담과 미중정상회담이 연쇄적으로 개최될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현 정부가 일자리 창출에 역사적인 성공을 거두고 있고 에너지 분야에서도 세계 1위로 올라섰다고 강조했다. 그는 "실업률이 역대 최저 수준이고, 외국에 나가 있던 기업들이 상당수 미국에 돌아왔다"면서 "원유와 천연개스 개발 분야에서도 1위 생산국으로 자리매김하는 등 미국 경제가 역대 정권보다 큰 성장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weeklyfocus의 다른기사 보기  
ⓒ 주간포커스(http://www.focuscolor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1)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문재인은 정신차려라
(73.XXX.XXX.95)
2019-02-09 07:56:53
시진핑과 중국경제의 운명은 이달말로 예정된 미북정상회담에서 김정은이 트럼프대통령에게 어떠한 태도를 보이느냐와 맞물려있다.
현재 김정은은 동작중지상태다.
즉 김정은이 현재 2년 가까이 미사일 실험이나 핵실험등 일체의 도발적인 행위를 보이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그런데 2월 말일에 있을 미북 2차정상회담의 승부의 효과는 다낭이 아닌 베이징에서 나타날 것이다.
그 이유는 중국의 대미수출액 중 2000 억달러에 대한 25% 관세폭탄이 미북 2차 정상회담 바로 다음날인 3월 1일로 예정이 되어있는데, 다낭의 미북정상회담이라는 뇌관이 베이징의 시진핑의 집무실 의자 밑에 묻힌 관세폭탄에 연결되어 있다는 말이다.
이미 트럼프가 날린 그간의 몇번의 잽으로 중국의 경제는 휘청거리며 주저앉고있는 상태이고 시진핑은 트럼프가 요구하는 모든 것을 다 들어주어도 모자랄 지경이 되어버렸다.
시진핑의 운명은 어떻게 보면 트럼프의 자비에 달려있으며 이것은 이달 말로 예정된 다낭의 미북정상회담에서의 김정은의 태도여하에 좌지우지될 것이라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시진핑은 그간에 시진핑이 김정은에게 이것 저것 코치를 해서 미국을 괴롭혀온 사실에 대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대단히 불쾌해 하고 있으며 “김정은은 시진핑을 만나고나면 태도가 불량해진다”고 불평을 한 일이 있음을 기억해야 한다.
미국사람들은 남들이 자신에게 한 일을 좋은 일이든 나쁜 일이든 절대로 잊지 않고 받은데로 갚는 사람들임을 시진핑은 알아야 될 것이다.
시진핑은 미국사람들이 한국사람들같은 개돼지가 아님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그러니 시진핑은 자기 모가지가 날아가지 않으려면 다낭의 미북정상회담이라는 뇌관에 함부로 장난을 쳐서는 안될 것이다.
관세폭탄은 곧 공산당의 몰락을 의미하고 공산당의 몰락은 시진핑 자신의 육신적인 생명현상의 중단을 의미할수도 있다.
그렇게 안되려면 시진핑 역시 완전히 동작중지를 해야 할 것이고 더 이상 북한문제에 실질적인 영향력을 행사할 생각을 버려야 할 것이다.
다시 말해서 시진핑과 중공의 공산당은 이제는 북한문제에서 손을 떼고 자신의 안위나 걱정해야 할 시기가 다가왔다는 말이다.
그리고 시진핑이 북한문제에서 손을 떼게 되면 북한의 김정은은 그야말로 “On his own”, 즉 낙동강 오리알 상태가 될 것이다.
이런 상태에서 김정은이 더 이상 오기를 부리게 되면 트럼프는 더 이상 선택의 여지가 없이 “Fire and Fury”를 가지고 임하게 될 것이며 중국은 이렇게 되어도 할 수있는 일이 아무것도 없게 될 것이다.

그리고 문재인은 그간의 헛발질로 트럼프에게서 철저히 신용을 잃어 북핵문제에서 완전히 제외되어 버렸다.
쉽게 말해서 문재인은 트럼프 대통령과 국제사회에다 대고 거짓말과 쌩쑈를 너무 많이 한 것이다.
한국이 미국의 우방이 아니었다면 문재인의 해온 짓은 미국의 세컨더리 보이콧을 불러일으켜서 한국을 완전히 파산상태에 몰아넣고도 남았을 것이다.
미국의 트럼프 대통령은 그래도 우방인 한국을 차마 거지로 전락을 시킬수는 없어 차선책으로 북핵문제의 논의상대에서 제외해 버리는 선에서 그치기로 한 것이다.
다시 말해서 트럼프 대통령이나 김정은이나 둘다 문재인을 아얘 국가원수로 생각하지도 하지 않고 있으며 북핵문제를 의논할 상대로 취급조차 해주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라 이 세계 어느 국가도 문재인을 국가원수급 인물로 대접을 않고있을 뿐 아니라 남한을 아얘 정상적인 주권국가로 생각조차도 않고들 있는 것이다.
문재인은 완전히 김정은의 심부름꾼 노릇이나 하는 국제 또라이가 되 버렸고 남한 역시 북한의 속령으로 취급을 당하고 있는 것이 현 상황인 것이다.
그리고 이미 북핵문제는 더 이상 한반도에 국한 된 남북간의 문제가 아니고 미북간의 문제로 업그레이드 되어버린 것도 사실이다.
문재인은 이제 국제사회의 놀림깜이자 북핵문제의 관전자의 신세로 전락해 버린 자신을 깨달아야 할 것이다.
미련한 문재인은 이것을 아직도 깨닫지 못하고 계속 객기를 부리고 있는 모양이다.
대한민국의 국가위신을 생각해서라도 문재인은 제발 한반도 운전자니 미북간의 중재자니 하는 뇌내망상은 그만두어주기를 바란다.

오는 2월말에 있을 미북정상회담과 현재 진행중인 미중간의 무역전쟁이 어떤식으로 연결이 되어있는지 아래의 동영상이 잘 설명해 주고 있다.
이 둘은 분리된 것이 아니라 한데 묶여져있는 문제이다.
youtube.com/watch?v=rUYpMbHEBwA
youtube.com/watch?v=5m8A2VxMCFU
youtube.com/watch?v=_E6vKKKYRtQ
youtube.com/watch?v=ybPKHAQAe_E

중국의 경제는 이미 마이너스 성장단계에 들어갔다.
즉 중국은 이미 붕괴중이다.
여기서 중국이 살아나는 길은 트럼프가 요구하는 조건을 모두 들어주는 이외에는 없게 되었다.
youtube.com/watch?v=a5utC8bVgZI
youtube.com/watch?v=BiG3FC_ZBcA
youtube.com/watch?v=ZE881Xw2exI
youtube.com/watch?v=BRlxJXrVxEI
전체기사의견(1)
11000 E. Yale Ave. # 201 Aurora, Co 80014 | Tel 303-751-2567 | Fax 303-751-2564 | 발행처US ANP Media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현주
Copyright 2009 주간포커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eklyfoc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