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2.14 금 03:19
인기검색어 : 콜로라도, 한인,
> 뉴스 > 월드뉴스
     
캄보디아‘킬링필드’전범에 종신형, 40년만에 인종청소
2018년 11월 21일 (수) 07:51:14 weeklyfocus weeklyfocus@focuscolorado.net
    캄보디아 크메르루주 정권하에서 최소 170만명이 희생된 ‘킬링필드’ 과정에 대규모 인종청소가 자행됐음을 인정하는 첫 판결이 정권 붕괴 40년 만에 나왔다. 크메르 타임스 등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캄보디아 전범재판소(ECCC)는 16일 크메르루주 정권의 누온 체아(92, 위) 전 공산당 부서기장과 키우 삼판(87) 전 국가주석에게 각각 법정 최고형인 종신형을 선고했다.

    이들은 1975∼1979년 크메르루주 정권 시절 캄보디아 내 베트남 소수 민족에게 저지른 대량학살과 반인류 범죄 등에 대해 유죄판결을 받았다. 반인류 범죄는 살인, 고문, 감금, 결혼 강요와 이에 따른 강간 등이 포함된다. 정권의 1인자인 폴 포트의 오른팔로 불렸던 2인자 체아에게는 같은 기간 이슬람 소수민족인 참족을 대상으로 한 대량학살 혐의에 대해서도 유죄판결이 내려졌다. 소수민족을 대상으로 인종청소가 광범위하게 이뤄졌다는 것을 확인하는 판결은 이번이 처음이다.

     체아와 삼판은 2014년 최소 200만명의 양민 강제 이주와 론놀 전 정권의 군인 처형 등 반인류와 관련해 유죄판결과 함께 종신형을 선고받았고, 이 형은 2016년 확정됐다. 크메르루주 정권에서 기아, 고문, 처형, 강제노동 등으로 목숨을 잃은 사람은 당시 전체 인구의 4분의 1인 170만∼220만명으로 추산된다. ECCC는 2006년에서야 출범했고, 크메르루주 정권 1인자 폴 포트는 1998년 사망해 법정에 세우지 못했다.
weeklyfocus의 다른기사 보기  
ⓒ 주간포커스(http://www.focuscolor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11000 E. Yale Ave. # 201 Aurora, Co 80014 | Tel 303-751-2567 | Fax 303-751-2564 | 발행처US ANP Media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현주
Copyright 2009 주간포커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eklyfoc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