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9.24 월 13:51
인기검색어 : 콜로라도, 한인,
> 뉴스 > 콜로라도 > 콜로라도 뉴스
     
콜로라도대 연구진, 야간교대 근무자 당뇨위험 높다
2018년 03월 01일 (목) 08:17:14 weeklyfocus weeklyfocus@focuscolorado.net
    교대근무와 야근이 잦으면 2형(성인) 당뇨병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콜로라도 대학(볼더 캠퍼스)의 생체시계·수면역학 연구실(CSEL: Circadian and Sleep Epidemiology Laboratory) 연구팀이 하버드대학 브리검 여성병원과 공동으로 연구한 결과 6천여 명의 당뇨병 환자가 포함된 27만 여명(38~71세)의 조사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사이언스 데일리가 지난 달 13일 보도했다. 전체적으로 교대 근무자는 주간(낮 시간) 근무자에 비해 당뇨병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을 이끈 셀린 베터 CSEL 실장이 밝혔다. 야근이 포함된 불규칙한 또는 순번제로 돌아가는 교대근무를 하는 사람은 당뇨병 발병률이 44% 높게 나타났다. 이러한 위험은 야근 빈도에 따라 높아지는 경향을 보였다. 예를 들어, 한 달에 야근을 8번 이상 하는 사람은 주간 근무자에 비해 당뇨병 위험이 36% 높았다. 야근과 당뇨병 위험 사이의 이러한 연관성은 일반적인 당뇨병 위험 요인 또는 당뇨병 유전적 소인과도 무관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야근만 전담하는 사람에게서는 이러한 연관성이 발견되지 않았다. 이는 야근을 잘 견뎌내는 사람은 야간 근무가 더 체질에 맞을 수 있기 때문일 것이라고 베터 실장은 설명했다. 계속해서 야근만 하는 사람들은 밤에 주로 활동하는 '올빼미형 인간'(night owl chronotype)일 가능성이 2배 높다고 그는 지적했다. 밤에만 근무하는 사람은 야근에 적응해 갈 수 있지만, 낮과 밤사이를 불규칙하게 오가는 교대 근무자는 적응이 쉽지 않아 낮과 밤의 주기, 식사 시간이 수시로 바뀌는 만성적인 생체리듬 불균형에 시달리게 된다는 것이다. 생체시계 불균형은 당뇨병에 앞서 나타나는 포도당 내성 손상, 인슐린 저항성을 유발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 당뇨병 학회 학술지 '당뇨병 치료'(Diabetes Care) 최신호에 실렸다.    
weeklyfocus의 다른기사 보기  
ⓒ 주간포커스(http://www.focuscolor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11000 E. Yale Ave. # 201 Aurora, Co 80014 | Tel 303-751-2567 | Fax 303-751-2564 | 발행처US ANP Media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현주
Copyright 2009 주간포커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eklyfoc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