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2.8 금 03:01
인기검색어 : 콜로라도, 한인,
> 뉴스 > 콜로라도 > 콜로라도 뉴스
     
추수감사절 유래와 이모저모
약 400여 년 전부터 시작, 감사와 드리다의 뜻
2017년 11월 22일 (수) 06:32:33 weeklyfocus weeklyfocus@focuscolorado.net
   
          매년 11월 넷째 목요일은 미국 최대 명절 중 하나인 땡스기빙데이(Thanksgiving Day), 즉 추수감사절이다. 감사라는 뜻의‘Thanks’와 드리다는 뜻의‘giving’이 합쳐진 이 땡스기빙데이는 말 그대로 한 해의 수확을 신에게 감사하는 날이라고 할 수 있다.  추수감사절의 유래는 약 4백 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1620년 12월 11일, 유럽의 청교도들이 메이플라워호라는 배를 타고 미 동부 매사추세츠 주 플리머스에 도착하게 된다. 청교도들은 영국 국교회의 종교박해를 피해 미국으로 오게 됐지만, 미국에는 또 다른 고난이 기다리고 있었다. 새로운 땅에 도착한 첫 겨울, 혹독한 추위와 낯선 환경으로 인해 메이플라워호를 타고 미국으로 건너온 102명 이민자 가운데 46명이 그 해 겨울 목숨을 잃었던 것이다. 하지만 이들은 원주민 인디언들의 도움을 받아 작물을 재배하기 시작했고 그 다음 해 가을에 나름대로의 결실을 보게 되었다. 그러자 청교도들은 자신들을 도와준 인디언들을 초대해 그 해 거둬들인 농산물과 사냥으로 잡은 칠면조를 나눠 먹으며 감사의 축제를 벌이게 된다. 이 감사 축제가 바로 추수감사절의 기원이라고 할 수 있다.  추수감사절의 전통은 후대로 이어지긴 했지만 이후 2백 년 동안은 개인별로 혹은 각 주에 따라 각기 다르게 보냈다. 그러다 남북전쟁이 한창인 1863년, 에이브러햄 링컨 대통령이 11월 마지막 주 목요일을 국가 공휴일인 추수감사절로 지정했다. 링컨 대통령은 추수감사절을 선포하면서 전쟁으로 고통받은 사람들, 전쟁으로 인해 과부나 고아가 된 사람들을 신께서 보살펴 주시기를 간청하는 날로 삼자고 국가 공휴일로의 선포 취지를 밝혔다. 그 후 1939년 프랭클린 루스벨트 대통령은 추수감사절을 마지막 주에서 한 주 앞으로 당겼다. 당시는 미국에 대공황이 한창일 때여서 12월 25일에 있는 크리스마스 이전까지 쇼핑시즌을 늘려서 사람들이 물건 구매를 더 많이 하도록 부추기겠다는 의도가 깔려있었던 것이다. 하지만 반대에 부딪히게 되면서 2년 후인 1941년, 루스벨트 대통령은 다시 11월 넷째 주 목요일을 미국의 법정 공휴일인 추수감사절로 지정하게 되고 지금까지 그 전통이 이어져 오고 있다.
추수감사절의 이모저모
땡스기빙데이는 한국의 추석에 자주 비유된다. 한국에서 추석에 송편을 먹듯이 미국의 추수감사절에도 주로 먹는 음식들이 있다. 펌프킨파이 라고 하는 호박 파이, 크랜베리 소스 그리고 육즙을 곁들인 으깬 감자를 먹는다. 여기에 무엇보다 칠면조 요리도 빼놓을 수 없다. 칠면조를 통째 오븐에 구워서 칼로 썩썩 잘라 나눠 먹는데, 추수 감사절에 식탁에 오르는 칠면조의 숫자만도 매년 4천6백만 마리 정도 된다고 하며, 미국인의 약 88%가 추수감사절에 칠면조고기를 먹는다고 한다. 이런 칠면조의 희생을 애도하기 위해 미국 대통령은 칠면조 사면 행사를 갖기도 한다. 백악관의 칠면조 사면 전통은 1989년 조지 H. W. 부시 정부 때 처음 시작되었다. ‘전국칠면조연맹(NTF)’ 등이 증정한 칠면조를 죽이지 않고 제 명대로 살 수 있게 사면하는 행사로 사면을 받은 칠면조들은 조지 워싱턴 미국 초대 대통령의 자택이었던 버지니아 주 마운트버넌으로 옮겨져 남은 생을 살게 된다.  이 밖에, 각종 퍼레이드도 펼쳐진다. 가장 대표적인 것이 뉴욕에서 진행되는 메이시 백화점의 추수감사절 퍼레이드로, 90년이 넘는 역사를 자랑한다. 1924년, 메이시 백화점이 크리스마스를 축하하기 위해 거대한 풍선과 악단이 참여하는 거리 행렬을 시작한 것이 시초로  처음에는 메이시 크리스마스 퍼레이드라고 불리다가 현재는 땡스기빙 퍼레이드로 불리고 있다. 초기에는 디즈니의 미키마우스 같은 유명 캐릭터가 큰 풍선으로 제작돼 거리를 행진했다면 요즘은 인기 있는 영화 주인공들이 대형 풍선의 단골 주인공이 되곤 한다. 매년 5천만 명이 TV로 중계되는 퍼레이드를 시청할 정도로 메이시 백화점의 추수감사절 행사는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 미식축구 시청도 추수감사절을 가족들과 보내는 데 필수다. 추수감사절에 프로미식축구경기가 열린  것은 1920년으로 거슬러 올라가 오랜 전통을 이어오고 있는 풍습이다.  미식축구는 미국인들이 가장 좋아하는 스포츠 중에 하나로 보통에는 주말에 경기가 열리지만, 추수감사절에는 특별히 당일에 경기를 갖는다. 끝으로, 요즘 한국에서도 인기를 끌고 있는 ‘블랙프라이데이’도 추수감사절의 전통이 되고 있다. 미국에선 휴일일 추수감사절 다음 날 금요일을 ‘블랙프라이데이’라고 해서 미국에서 연중 가장 큰 규모의 할인행사가 진행되는데 요즘에는 추수감사절 당일부터 이 ‘블랙프라이데이’가 시작되는 추세다. 더불어, 추수감사절 주말을 보내고 나면, ‘블랙프라이데이’를 놓친 사람들을 위한 온라인 쇼핑 세일인 ‘사이버먼데이’도 진행된다. 최근에는 온라인 쇼핑몰의 발달로 블랙프라이데이 못지 않게 사이버먼데이도 큰 쇼핑데이로 자라잡아 가고 있다.    
weeklyfocus의 다른기사 보기  
ⓒ 주간포커스(http://www.focuscolor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11000 E. Yale Ave. # 201 Aurora, Co 80014 | Tel 303-751-2567 | Fax 303-751-2564 | 발행처US ANP Media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현주
Copyright 2009 주간포커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eklyfocus@gmail.com